대구시립교향악단 제454회 정기연주회
2019/03/05 16:4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8.jpg

클라라 주미 강(Clara-Jumi Kang) _ 바이올리니스트

 

흠잡을 데 없는 우아함과 균형을 지닌 클라라 주미 강은 아시아와 유럽 주요 오케스트라 및 지휘자들과 협연하며 국제 경력을 쌓았다. 2010년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 우승과 동시에 다섯 개 특별상을 수상했고, 주요 콩쿠르에서 최고 성적을 거두었다. 서울 국제 콩쿠르(2009)와 센다이 콩쿠르(2010)에서도 우승했다. 다섯 살에 함부르크 심포니와 협연 무대로 데뷔했고 마린스키·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벨기에 내셔널·스위스 로망드 오케스트라, 로테르담 필하모닉, 쾰른 체임버, 크레메라타 발티카를 비롯한 유럽 최고 악단과 협연했다. 미국에서는 애틀랜타·뉴저지·인디애나폴리스·산타페 심포니 등과 함께 공연했고 아시아권에선 NHK·도쿄 메트로폴리탄 심포니, 뉴 재팬·오사카 필하모닉, 홍콩 신포니에타, 베이징 NCPA 오케스트라, 마카오 필하모닉, 타이페이 심포니와 함께했다.

 이미 한국 내 최고의 명성을 구가하는 클라라 주미 강은 한국 내 거의 모든 주요 오케스트라와 협연했으며 2012년 동아일보 선정 한국을 빛낼 100에 선정되었다. 정기적으로 한국 투어를 가지고 있으며, 무대에서 거둔 괄목할 성과를 인정받아 대원 음악상’(2012), ‘금호음악인상’(2013)을 수상했다.

 발레리 게르기예프, 리오넬 브랑기에, 블라디미르 페도세예프, 안드레이 보레이코, 크리스토프 포펜, 블라디미르 스피바코프, 유리 테미르카노프, 기돈 크레머, 길베르트 바르가, 류 지아, 정명훈, 하인츠 홀리거, 가즈키 야마다와 같은 저명 지휘자와 함께 무대에 오르고 있다. 2011년 데카(Decca)에서 슈베르트 마왕과 이자이 솔로 소나타를 수록한 첫 번째 솔로 앨범 모던 솔로’(Modern Solo)가 발매되었고, 2016년 손열음과 브람스와 슈만 소나타를 녹음한 두 번째 음반이 같은 레이블로 발매되었다. 실내악에도 매진하고 있는 연주자로서, 평창·홍콩·이시카와·마르바오 체임버 뮤직 페스티벌을 포함한 아시아·유럽 전역 페스티벌에 정기적으로 참여하고 동시에 베를린 스펙트럼 콘서트 시리즈 멤버이다. 보리스 베레조프스키, 보리스 브로프친, 엘다 네볼신, 기돈 크레머, 가이 브라운슈타인, 줄리안 라츨린, 막심 리자노프, 미샤 마이스키, 김선욱, 바딤 레핀, 손열음 등과 파트너를 이룬다.

2018/19 시즌 유럽 공연 중 하이라이트로 카스티야&레온 심포니/바실리 페트렌코, 빈터투어 무직콜레기움/드미트리 유로프스키, 노르딕체임버/올리카이넨, 라이니셰 필하모닉/워커, 도이치 라디오 필하모닉/델람보예, 달라신포니에타/블렌덜프, 모스크바 솔로이스츠/바슈메트, 콘체르토 부다페스트/켈러와 협연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삿포로 심포니/고이즈미, 중국에서는 항저우 필하모닉/시나이스키, 선전 심포니와 협연이 있다. 이탈리아와 한국에서는 각각 김선욱과 알레시오 백스와 리사이틀 투어가 예정됐으며 베를린 필하모니에서 스펙트럼 콘서트 시리즈, 대관령 평창 음악제 실내악 공연도 예정되어 있다.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54회 정기연주회

우종억의 창작곡 ‘운율’부터 슈베르트의 ‘그레이트’ 교향곡까지

클래식, 새로움에서 위대함으로!

지휘 줄리안 코바체프 / 바이올린 클라라 주미 강

2019. 3. 15. (금) 19:30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40년 만에 다시 연주되는 작곡가 우종억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운율”

젊은 거장 클라라 주미 강의 브람스 바이올린 협주곡

슈베르트 최후이자 최대의 교향곡 제9번 “그레이트”

 

[대구=국내뉴스]안현철 기자 =  대구의 창작음악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오고 있는 대구시립교향악단(이하 대구시향)은 오는 3월 15일 <제454회 정기연주회>에서 작곡가 우종억의 ‘운율’을 선보인다.

이날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에서 개최되는 이번 무대는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가 지휘봉을 잡는다. 우종억의 창작관현악곡뿐만 아니라, 슈베르트의 교향곡 제9번 ‘그레이트’와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거장 클라라 주미 강이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첫 무대는 40년 전 대구시향 '제86회 정기연주회'에서 작곡자 우종억의 지휘로 연주된 바 있는 오케스트라를 위한 음악 ‘운율’(1978)로 연다. 트럼페터, 작곡가, 지휘자, 교육자 등으로 활발히 활동해 온 우종억은 1964년 대구시향 창단 멤버이자 트럼펫 수석이었고, 부지휘자를 거쳐 1979년부터 1986년까지 제2대 상임지휘자로 대구시향의 기틀을 다졌다.

그의 오케스트라를 위한 음악 ‘운율’1978)은 1977년에서 1978년에 걸쳐 우종억이 일본 도쿄 유학시절에 작곡한 작품으로, 악상은 조국에 대한 사랑에서 출발했다고 한다. 곡명은 작품의 분위기를 고려해 붙인 것이며, 궁중의식에서 연주된 전통음악인 아악(雅樂)의 인상을 새롭게 표현하고자 노력한 곡이다. 2019년에 다시 연주되는 ‘운율’은 어떤 새로움과 특별함을 선사할 지 주목된다.

이어 베토벤, 멘델스존과 함께 세계 3대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불리며 사랑받고 있는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장식한다. 촉망받는 젊은 바이올리니스트로 손꼽히는 클라라 주미 강이 협연한다. 브람스만의 차분하고 중후한 아름다움이 녹아있는 이 곡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요제프 요아힘도 난색을 표했을 정도로 연주자에게는 최고난도의 곡이다.

총 3악장의 고전적인 구성을 따르고 있으며, 곡 전체에 전원적이고 목가적인 정서가 깃들어 있다. 바이올린의 기교가 돋보이는 1악장은 부드럽고 서정적이면서도 묘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반면 2악장은 오보에의 활약이 돋보이며 고독하고 쓸쓸한 분위기를 제시한다. “바이올린 협주곡”이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오케스트라 위주의 교향곡처럼 작곡되어 있기도 하다. 그리고 마지막 악장은 집시 스타일의 색채감이 풍부하고 경쾌한 주제가 특징적이다.

클라라 주미 강은 2010년 센다이 콩쿠르와 인디애나폴리스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거두며 한국 대표 바이올리니스트로 부상했다. 이후 마린스키오케스트라,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오케스트라, 스위스 로망드오케스트라, 일본 NHK심포니, 서울시향 등 유수의 국내외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였다. 2012년 동아일보 ‘한국을 빛낼 100인’에 선정되었고, 대원음악상(2012), 금호음악인상(2013) 등을 수상했다. 현재 삼성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으며 유럽, 아시아 등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다.

공연의 대미는 슈베르트의 마지막 교향곡, 제9번 “그레이트”로 장식한다. 이 작품은 슈베르트의 교향곡 중에서 가장 장대한 작품으로, ‘가곡의 왕’으로 불리던 그의 섬세하고 여성적인 작품 분위기에서 벗어나 베토벤을 연상시키는 역동적이고 남성적인 에너지로 가득하다. 1849년 출판 당시에는 제7번을 부여받았는데, 이때까지만 하더라도 슈베르트의 교향곡은 제6번까지만 알려져 있었다. 이후 스케치만 남아있던 교향곡 E장조(D.729, 1821)와 “미완성” 교향곡(1822)이 추가되면서 작곡 순서에 따라 “그레이트” 교향곡은 제9번이 되었다.

슈베르트는 1826년 완성된 총보를 빈 음악협회에 헌정하고, 초연을 준비했으나 곡이 어렵고 길다는 이유로 성사되지 못했다. 1828년 개정 작업을 마친 슈베르트는 안타깝게도 그해 11월 세상을 떠나 초연은 볼 수 없었다. 그의 죽음과 함께 잠들어 있던 이 대작을 깨운 것은 슈만이었다. 슈베르트 사후 10년 되던 1838년, 슈베르트의 유품에서 이 곡을 발견하고 1839년 3월 21일 멘델스존의 지휘로 초연되었다. 1840년, 슈만은 이 교향곡에 대해 “장 파울의 네 권으로 된 장편 소설에 비유할 만한 천계(天界)의 유장(悠長)함”이라고 극찬하였고, 이를 계기로 ‘천계의 유장함’이라는 표현은 “그레이트” 교향곡을 규정하는 말로 자주 인용된다.

곡은 총 4악장으로 이뤄져 있다. 작곡 당시 머물렀던 그문덴과 가슈타인에서 느낀 자연의 에너지가 고스란히 담긴 1악장에 이어 동유럽의 겨울을 연상시키는 음울함이 2악장에 드러난다. 짧고 흥겨운 전통적 스케르초 대신 슈베르트는 그야말로 장편소설처럼 장대한 교향적 스케르초를 3악장에서 선보였고, 4악장에서는 바이올린 군의 반복적인 음형 속에 가곡풍의 선율이 흘러나온다.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의 선율과도 닮아 두 작품의 연계성을 보여준다.

대구시향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는 “슈베르트의 ‘그레이트’ 교향곡은 50분 남짓의 대곡이자, 가곡이 아닌 교향곡 작곡가로서도 뛰어난 자질을 보인 슈베르트의 위대함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또, 작곡가 우종억의 ‘운율’은 작곡자나 대구시향 모두에게 뜻깊은 작품이고, 이번 정기연주회를 통해 관객들에게 다시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지금의 위대한 클래식 명곡도 그 시작은 새로움이었을 것이다. 클래식 음악, 그 새로움과 위대함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이번 공연에 많은 기대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대구시향 <제454회 정기연주회>는 일반 R석 3만원, S석 1만 6천원, H석 1만원이다. 국가유공자 및 그 배우자, 장애인(1~6급) 및 장애인 보호자(1~3급), 만 65세 이상 경로, 만 24세 이하 학생은 50% 할인, 20인 이상 단체의 경우 30% 할인, 예술인패스 소지자는 20% 할인되고, 공연 당일 반드시 할인에 대한 증빙자료를 지참하여 제시해야 한다.

공연 당일 오후 3시까지 전화(1588-7890) 또는 인터넷(www.ticketlink.co.kr)으로 예매할 수 있고, 예매 취소는 공연 전일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concerthouse.daegu.go.kr)와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위치한 dg티켓츠에서 구입 시 1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단, 모든 할인의 중복적용은 불가하며, 초등학생(8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문의 : 대구시립교향악단 053-250-1475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뉴스(newsm.kr) - copyright ⓒ 국내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뉴스 (http://newsm.kr) |발행처:종교법인  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