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품질 인삼 생산... 해가림 시설 차광재 선택이 중요!
2019/03/11 10: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5.jpg

고품질 인삼 생산... 해가림 시설 차광재 선택이 중요!

인삼 해가림 시설의 적정 차광재 선택 당부, 폭염 피해 예방 및 고품질 생산


[경북=국내뉴스]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1, 2년생(저년근) 인삼 재배를 위한 해가림시설 설치 시 폭염 빈발 지역에서는 청색지 사용을 자제해 고온기 폭염피해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인삼은 서늘하고 그늘진 곳에서 잘 자라는 작물로 해가림을 해 그늘 아래서 재배하는데 지난해처럼 폭염이 장기간 지속되면 고온에 의해 잎과 줄기가 말라죽어 큰 피해가 발생한다.

지난 해 폭염으로 인해 인삼농가에 많은 피해가 나타났는데 특히 경북지역 인삼 재배면적 1,396ha 중 20%이상이 피해를 입었으며 2년생(묘삼 이식)은 20~50%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돼 평균 16.9% 보다 높게 나타났다.

풍기인삼연구소는 폭염기(‘18.7.27)에 차광재 종류에 따라 잎과 줄기(지상부)가 살아있는 비율(생존율)과 폭염기 이후(‘18.9.28)에 뿌리 무게(근중)를 조사했다.

그 결과, 1년생(종자직파)의 지상부 생존율은 재래종과 연풍품종 모두 은박지에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은 흑청4중직, 청색지로 청색지에서 폭염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폭염기 이후 근중은 재래종의 경우에 흑청4중직과 은박지에서 비슷하게 높았고 청색지에서 가장 낮아 청색지에서 피해가 가장 컸다.

연풍품종의 경우는 근중이 은박지, 흑청4중, 청색지 순으로 크며 청색지에서 피해가 가장 크게 나타났다.

풍기인삼연구소는 특히 폭염 빈발지역에서 청색지와 연풍품종의 동시 선택은 더욱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류정기 풍기인삼연구소장은 “인삼은 건조하기 쉬운 표토층에 뿌리가 분포하고 있어 발육이 미약한 저년근 인삼일수록 고온 또는 폭염에 특히 취약하다”며 “폭염 빈발 지역에서는 인삼 생산량과 품질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적정 차광재를 사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매일(newsm.kr) - copyright ⓒ 국내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핫이슈

      HOT!  이슈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매일 (http://newsm.kr) (자매지)국내뉴스, (자매지)국내매일신문|발행처:종교법인 사업자 508-82-11138 ㅣㅣ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내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