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샤인머스켓, 저장 중 과실썩음증상 원인 밝혀
2019/03/13 14: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4.jpg

포도 샤인머스켓, 저장 중 과실썩음증상 원인 밝혀

저장․유통 중 발생되는 과실썩음증상 예방 위해 생육기부터 철저한 관리 필요


[경북=국내뉴스]편집국 김선봉 차장 =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소비자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껍질째 먹는 씨없는 청포도 ‘샤인머스켓’의 저장 중 농가에 피해를 주고 있는 과실썩음증상에 대한 원인을 구명했다고 밝혔다. 

농업환경연구과 작물보호연구팀은 포도 샤인머스켓의 저장․유통중 썩음증상을 나타내는 과실을 분석한 결과, 잿빛곰팡이병(Botrytis cinerea)과 갈색반점썩음병(Cladosporium spp.)이 큰 피해를 일으키는 병원균으로 나타났다.

포도 캠벨얼리 품종에서 저장중 병을 일으키는 병원균은 잿빛곰팡이병(Botrytis cinerea)과 푸른곰팡이병(Penicillium sclerotiorum)으로 알려져 왔지만 샤인머스켓의 저장 중 발생되는 썩음증상의 원인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샤인머스켓 과실에 나타나는 증상은 잿빛곰팡이병에 의한 병징으로 과실표면에 둥근 갈색의 반점이 생기고 조직은 과면이 갈라지면서 물러지는 피해가 있다.

갈색반점썩음병에 의한 병징으로는 검은갈색의 원형병반을 만들고 병반 부위에 회색의 곰팡이가 형성되는데 병이 발생한 과실은 상품성이 없게 된다.

병해 발생조건은 과실 수확시 상처부위를 통해서 침입하며 저장 및 유통 중 온․습도가 알맞을 때 잘 발생한다.

특히 저장 중 발병할 경우 건전한 과실에도 감염될 수 있으므로 저장 박스 내에 유황패드 등을 이용해 병해의 발생을 줄이고 특히 잿빛곰팡이병은 생육기에 발생되는 병이므로 수확 전 철저한 방제를 실시하여 생육기 감염을 막아야 한다.

신용습 농업기술원 농업환경연구과장은 “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과실 수확 시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재배기간 중 약제를 철저히 살포하는 한편 저장과 유통 중에 발생한 과실은 바로 골라내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신경써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저장․유통 중 발생할 경우에는 상품의 품질저하로 인한 손실은 물론 소비자에 대한 신뢰까지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병이 의심스러우면 해당지역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에 임상진단을 의뢰해 병해를 예방할 것”을 당부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매일(newsm.kr) - copyright ⓒ 국내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핫이슈

      HOT!  이슈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매일 (http://newsm.kr) (자매지)국내뉴스, (자매지)국내매일신문|발행처:종교법인 사업자 508-82-11138 ㅣㅣ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내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