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전시 연계 프로그램 펼쳐
2019/03/13 15:4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0.jpg

안은미

현대무용가, 안은미컴퍼니 대표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다양한 전시 연계 프로그램 펼쳐

▸ 16일(토) 오후 3시, 안은미(현대무용가) 초청 무용공연

▸ 23일(토) 오후 2시, 김동일(대구가톨릭대학교수), 박용찬(경북대학교 교수) 특강


[대구=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대구미술관은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전시 연계프로그램으로 현대무용가 안은미의 특별공연과 김동일(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박용찬(경북대학교 교수)의 전시연계 특강을 개최한다.

 3월 16일 3시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전시의 출품작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와 연계하여 참여 작가인 안은미(현대무용가, 안은미 무용컴퍼니 대표)의 특별 공연을 실시한다.

 안은미는 대구시립무용단 예술 감독을 역임한 현대 무용가이자 세계적인 안무가로, 2010년 ‘한국인의 몸과 춤’에 대한 리서치를 시작했다.

할머니들을 대상으로 한 첫 리서치는 할머니와 전문무용수가 함께 춤을 추는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라는 공연으로 이어져 프랑스, 스위스, 독일 등 유럽 공연계의 초청을 앞다투어 받고 있다.

 이번 전시 출품작인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는 이 리서치 과정에서 제작한 영상으로 안은미 무용가는 “전국을 일주하며 60에서 90대에 이르는 평범한 시골 할머니들의 춤을 담았다.”며 “주름진 몸은 100년 가까운 시간 동안 삶이 체험한 책이었고, 춤은 대하소설 같은 역사책이 한순간에 응축해서 펼쳐지는 생명의 아름다운 리듬이었다.”고 말했다.

 대구미술관 2층에서는 열리는 ‘안은미 특별공연’에는 청배 연희단 예술 감독인 국악인 박범태가 함께 한다. 별도의 신청 없이 전시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또한 3월 23일에는 김동일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와 박용찬 경북대학교 교수의 전시연계 특강을 2시부터 개최한다.

김동일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는 ‘상징투쟁으로서의 3.1운동’이란 주제로 3.1운동과 예술의 관계를 살펴보고, 박용찬 경북대학교 교수는 ‘3.1운동과 대구, 그리고 지역문학의 변모’에 대해 강의한다.

참가비는 없으며, 신청은 대구시 통합예약시스템(http://yeyak.daegu.go.kr/yeyak)을 통해 사전신청(선착순 70명) 받고, 현장접수도(선착순 30명) 받는다.

 4월에는 참여 작가 정재완과 함께 하는 타이포그래피 워크숍도 개최할 예정이다.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전시는 5월 12일까지 계속된다.(문의: 803 788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뉴스(newsm.kr) - copyright ⓒ 국내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뉴스 (http://newsm.kr) |발행처:종교법인  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