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행 생각보다 위험... 봄 산행 대비하세요
2019/04/03 16:0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봄철 산행 생각보다 위험... 봄 산행 대비하세요

▸ 봄철 산악사고 23.7%, 구조인원 26.3%로 가을철 다음으로 높아

▸ 위치표지판 확인하면 구조에 도움


[대구=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대구소방(본부장 이지만)은 청명․한식, 주말까지 이어지면서 봄철 산행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산악 안전사고 예방에 주의 해줄 것을 당부했다.

날씨가 풀리고 따뜻한 봄이 오면 야외 활동이 잦아지게 마련인데 청명과 한식, 주말을 맞이하여 산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더욱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4월은 산행하기에 더없이 좋은 날씨지만 일교차가 크고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낙석 및 비탈면 붕괴 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봄철 산행을 즐기기 위해서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2018년 전체 산악사고 253건 중 60건(23.7%)가 3~5월에 발생하였으며, 산악 구조인원 또한 190명 중 50명(26.3%)으로 가을 행락철 다음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봄 산행을 안전하게 즐기려면 먼저 아침 일찍 시작해서 일몰 2시간 전에 하산을 마쳐야 한다. 일교차가 심해 밤이 되면 온도가 내려가 저체온증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젖은 옷을 입고 찬바람을 쐬면 마른 옷을 입고 있을 때보다 최대 240배까지 열손실이 발생하므로 저체온증을 예방하려면 산행 시 땀을 배출하는 소재의 등산복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얇은 옷을 여러 벌 입어 온도변화에 대처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또한, 하산 시에는 자세를 낮추고 발아래를 잘 살펴야 한다. 얼었던 땅이 녹아 생긴 웅덩이에 다리가 빠지거나, 물러진 땅으로 인해 미끄러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행 시 등산로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 위치표지판 및 구급함의 번호를 확인하며 등반한다면 혹시 모를 사고에도 신속히 119구조대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부상원인, 상태, 응급처치 유무 등을 알려주면 구조에 도움이 된다.

 배인환 소방안전본부 구조팀장은 “아름다운 봄꽃들을 즐기기 위한 산행은 안전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산악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수칙을 준수하고, 산불 예방에도 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뉴스(newsm.kr) - copyright ⓒ 국내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매일 (http://newsm.kr) (자매지)국내매일신문|발행처:종교법인  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내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