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꽃박람회 10주년 기념 대구시 8개 구·군 9개소, 게릴라정원 조성
2019/05/08 15: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jpg

쓰레기더미가 꽃밭으로 변신, 대구 꽃으로 물들다!

▸대구꽃박람회 10주년 기념 대구시 8개 구·군 9개소, 게릴라정원 조성

▸버려진 공간을 탈바꿈 시켜 주변 거주민의 관심을 유도하고, 새로운 개념의 원예 활동을 알리는 기회 마련


[대구=국내매일]편집국 김선봉 차장 = 대구시는 이달 3일부터 3주간 8개 구·군 9개소에 대구 꽃박람회 개최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버려진 공간에 앙증맞은 꽃과 나무를 심어 주변을 탈바꿈시키는 게릴라 정원 조성 행사를 가진다.

대구 꽃박람회 10주년을 기념한 사전 행사로 진행되는 이번 게릴라정원 조성 이벤트는 대구시 전체 8개 구·군으로부터 관리가 소홀하거나 미관을 저해시키는 장소들을 우선적으로 추천 받아 장소를 확정(서구 평리동 우리생협 서구점 옆 외 8곳)했으며, 식물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통해 쓰레기 투기를 방지하고 동시에 꽃으로 시민들에게 정서적 안정감과 자연을 통한 삶의 질 향상 등을 위해 계획했다.

특히 이번 게릴라정원 조성은 경북대학교 원예학과 학생들의 톡톡 튀는 개성을 담아 재능기부로 조성되는 등 대학생들의 대구 시정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로 더욱 뜻 깊은 행사가 될 전망이다.

게릴라정원(Guerrilla Gardening)은 ‘게릴라(정해지지 않은 불규칙적인)’와 ‘가드닝(꽃과 식물로 정원을 꾸미는 행위)’의 의미가 합쳐진 단어로, 1973년 미국 뉴욕의 예술가 리즈 크리스티가 친구들과 함께 한 활동에서 시작되었다. 도시의 지저분하거나 삭막한 공간에 기습적으로 꽃과 식물을 심어 작은 정원을 만드는 활동을 의미한다. 주로 버려진 땅을 이용해 식물을 심고, 도시의 미관에 변화를 주어 환경을 변화시키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는 정원문화 콘텐츠다.

조성된 게릴라 정원은 꽃박람회 참여이벤트와 동시에 진행되고 특성상 정원이 조성되는 장소는 미리 공지되지 않으며, 대구꽃박람회 개최 전까지 짧은 기간 동안 기습적으로 조성하고 박람회 및 대구시정 SNS(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에게 강한 홍보메시지를 전달하게 된다.

‘2019 제10회 대구 꽃박람회’는 대구광역시가 주최하고 엑스코 주관으로 오는 30일부터  6월 2일까지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특히 올해는 대구·경북의 한뿌리 상생을 표현하는 상생관을 비롯하여 청라상관·지자체관·화훼창업관·미세먼지특별관·체험관 등으로 구성하여 화훼산업 발전 및 시민과 함께하는 화훼문화를 보여주고 참관객들에게 다채로운 꽃의 매력과 향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매일(newsm.kr) - copyright ⓒ 국내매일.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핫이슈

      HOT!  이슈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매일 (http://newsm.kr) (자매지)국내뉴스, (자매지)국내매일신문|발행처:종교법인 사업자 508-82-11138 ㅣㅣ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내매일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