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13: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jpg

 

경북, 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에 따른 주의 당부

 

 생후 12개월~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꼭 예방접종하세요!

 

[경북=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는 10월 2일 경북 지역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전국 7번째*)가 확인됨에 따라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19년 일본뇌염 확진자 7명 : 대구(8.29), 광주, 대전, 충북, 충남, 전남, 경북 각 1명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그림)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약4.5mm)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함.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근 10년간 일본뇌염 환자 수 *는 증가하지 않았으나, 신고된 환자의 약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 전국에서 연간 10~26명 정도 발생(‘18년 : 전국 17명, 경북 1명)

 

경상북도는 지역내 일본뇌염 환자가 최초 발생함에 따라 태풍 후 침수지를 중심으로 방역 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일본뇌염은 효과적인 예방백신이 있으며, 일본뇌염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김재광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최근 태풍 ‘미탁’으로 침수 피해가 발생한 현장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집중 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야외활동과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길”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31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 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에 따른 주의 당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