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8 11: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jpg

사찰음식 체험관 대형비빔밥(화합마당)

 

7.jpg

                                                           한지 체험

 

8.jpg

 

                                                     승시 장터마당

 

9.jpg

 

전국유일 불교문화축제승시(僧市)’6만 관람객 발걸음 

 

 10회 승시 축제 성황리에 마무리

발우공양 체험, 승시 재현마당, 사찰음식 판매 등 전통문화의 원형을 충실히 재현 

승시 모바일 추리게임 등의 참여 프로그램으로 어린이와 학생들의 참여 이끌어내

 

[대구=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전국 유일의 불교문화 축제인 대구 팔공산 승시가 3일부터 6까지 4일간 팔공산 동화사 경내에서 펼쳐진 가운데 6만 여명의 관람객이 몰려드는 등 개최 이래 가장 큰 호응을 얻었다.

 

 팔공산의 역사문화 세계인의 품으로라는 주제로 막을 연 이번 승시 축제는 그 10돌을 맞이해 여느 해 보다도 승시라는 전통문화유산의 충실한 복원을 위해 노력했다.

 

스님들의 독특한 식사법을 경험해보는 발우공양체험’, 스님들과 물물교환을 하는 승시 재현마당’, 스님들과 함께하는 전통한지 만들기탁본등은 관람객들에게 축제의 재미는 물론 수준 높은 문화적 경험을 선사해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특별 기획된 사찰음식 체험관에서는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사찰음식 전시전과 사찰음식을 직접 요리해보는 사찰음식 만들기’, 스님들의 발우공양 시연에 이은 방문객들의 발우공양 체험을 통해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독특한 즐거움과 깨달음의 시간을 선물했고,

 

스님들이 손수 만든 된장부터 식초, 두부, 전통차 등과 스님이 직접 농사지은 과일까지 판매하는 승시 장터마당은 각양각색의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해 관람객들의 오감을 만족 시켰다.

 

승시 축제의 주요 프로그램 중 하나인 시념인(씨름)대회가 열리는 오후 시간에는 관중들의 응원소리와 환호성으로 축제장이 들썩였다.

 

시념인(時念人) : 시시때때, 생각, 생각 놓치지 않고 최선을 다 하는 사람 (씨름은시념인의 음과 뜻을 빌려 우리말로 적은 표기)

 

법화산림 대법회’, ‘국화축제’, 글씨로 그린 부처님으로 유명한 지호스님의 특별전시는 행사 기간 중 매일 진행돼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4오후 4시에 열린 승시 불교합창대회에서는 6개의 합창 단이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였으며 아카펠라 토리스와 국악가수 남상일의 축하공연이 뒤따라 축제의 흥을 한껏 돋우었다.

 

5오후 3시에는 승시축제 10주년을 기념하는 1,193인분(공산 비로봉 1,193미터) ‘대형비빔밥 화합마당10주년 기념식이 진행됐다.

 

이어 시작 된 가릉빈가 음악회는 가을밤 산사를 찾은 시민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하며 축제 분위기를 절정으로 이끌었다. 이 날 기념행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및 시의원, 대구지방경찰청장,동구청장이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축제의 마지막 날인 6오전, 통일대불 특설무대에서는 동화사를 찾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대법회가 봉행되어 1,000 여명의 신도들이 참석하는 등 다소 쌀쌀해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으며, 동화사 경내 곳곳에서 펼쳐진 스님들의 버스킹 무대와 스님들의 씨름대회인 승가 시념인 대 회 축제의 흥을 이어갔다.

 

오후 4시 통일대불 특설무대에서 펼쳐진 승가 법고대회는 전국에서 모인 스님들의 최고의 법고솜씨가 장관을 연출하며 행사장 전체에 큰 북의 장엄한 울림과 축제의 여운을 남겼다.

 

이번 승시축제는 시민들과 함께 하는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는데 특히 승시 퀴즈도 풀고 상금도 타는 승시 모바일 추리게임대학생 불교 유시시(UCC)공모전을 통해 어린이들과 학생들의 많은 참여를 이끌어 내어 세대를 아우르는 축제로 진화했다.

 

대구시와 동화사는 축제기간 중 씨네80 주차장 무료개방, 셔틀버스 운행, 시내버스 증차 등의 교통대책을 면밀히 수립, 철저한 사전 홍보와 체계적인 추진을 통해 원활한 교통소통을 확보함으로써 시민들의 편의를 제고하고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에 기여했다.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번성했던 승시는 스님들과 인근 주민 들의 물물교환의 장이자 그 시대의 문화를 공유하는 소통의 공간 이었다. 조선시대에 이르러 팔공산 부인사 승시 외엔 대부분 명맥 이 끊어졌지만 2010년 제1회 승시축제를 통해 현대에 재현되었으 며 조선왕조실록과 정시한의 산중일기등 문헌 고증을 토대로 문화유산의 축제화가 이루어졌다.

 

동화사 측은 만남과 나눔으로 대변되는 승시의 정신을 살린 이번 10주년 축제를 기점으로 대구의 소중한 문화관광자원인 승시의 세계화를 위한 팔공산 축제와 승시 글로벌화포럼을 8 일 대구시 동구 팔공문화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동화사는 당초 103일 예정되었던 개막식과 축하공연을 취소하는 등 축제 첫날 행사를 일부 축소 운영하였는데 이는 제 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전국에 많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한 점을 고려, 세간의 아픔을 공유하고자 한 동화사 측의 결정이었다.

 

 

태그

전체댓글 0

  • 788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국유일 불교문화축제‘승시(僧市)’6만 관람객 발걸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