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8 12: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6.jpg

 

경북안전기동대, 태풍미탁피해 복구에 연일 구슬땀

 

경북안전기동대재난안전네트워크 2개 단체 등 300여명 응급복구에 힘 보태

 

[경북=국내매일]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경북안전기동대(대표 류재용)가 태풍 미탁으로 주택 및 상가침수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한 영덕지역에서 3일부터 피해 복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복구에는 경북안전기동대를 비롯하여 경북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한국아마추어무선연맹 경북본부 등 경북재난안전네트워크 2개 단체 3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침수 잔해물 제거, 사면붕괴 복구, 구호물품 운반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영덕 지역 복구가 마무리된 후에는 울진 지역을 지원할 계획이다.

 

경북안전기동대는 20116월 조직되어, 전 대원이 응급구조 자격증 및 중장비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는 전문적인 재난대응 민간단체이다.

 

평상시에도 재난대응력 강화를 위해 훈련, 워크숍으로 재난대응 역량을 다지고 있으며, 포항 지진, 작년 영덕 태풍 콩레이때도 복구에 참여하여 큰 역할을 수행한 바 있다.

 

피해지역 주민들은 안전기동대 등 네트워크 단체들의 적극적인 지원이 큰 힘이 된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들 단체에 고마움을 전하고 안전기동대가 재난현장의 든든한 특공대의 역할을 수행해주길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248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안전기동대, 태풍‘미탁’피해 복구에 연일 구슬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