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5 16:3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jpg

인플루엔자(독감) 주의하세요!

 

 2019-2020절기 대구지역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전자 검출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 위생수칙 준수 및 노약자 등 고위험군의 주의 당부

 

[국내매일]남은숙 기자 =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대구지역 첫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돼 올바른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지난 1028일부터 29일까지,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 협력병원에 내원한 호흡기감염증 환자의 가검물 17건을 검사한 결과 5~11세 소아환자 검체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인플루엔자는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보통 1~4일 정도 지나, 발열, 두통 전신쇠약감, 마른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소아의 경우 구토, 설사 등 위장관 증상이 동반될 수도 있다.

 

노약자,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에서는 폐렴 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으며, 만성호흡기 질환, 만성심혈관계 질환의 경우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악화될 수 있어, 감염의심 증상이 보일 경우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바이러스 감염증 병원체 감시사업은 질병관리본부에서 인플루엔자 유행양상을 파악하고 신종바이러스 출현을 감시하기 위해 운영하는 사업으로 전국적으로 동시에 이루어지고 있으며,  전국의 이번절기(1026일 기준) 조사결과는 에이(A)30, (B)2건 총 32건이 검출됐다.

 

도주양 대구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인플루엔자는 감염된 환자가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배출되는 비말에 의해 전파되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건조한 점액에서도 몇 시간 생존할 수 있기 때문에 악수 등의 신체 접촉이나 비말에 오염된 물체를 만진 경우에도 감염될 수 있다, 인플루엔자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실천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780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플루엔자(독감) 주의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