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5(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8 09: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학교 다니면 치매걱정 없어요!

 

 11.8.() ‘6회 기억학교 감사의 날개최, 어르신들이 직접 만든 작품 전시

[국내매일]편집국 김선봉 차장 = 대구시와 기억학교협회는  8일 오후 2시 대구시민운동장 시민체육관에서 6회 기억학교 감사의 날행사를 개최하고, 15개 기억학교 어르신들이 직접 만든 작품을 전시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

 

요양등급을 받지 못하는 경증치매어르신과 가족들을 지원하고 있는 억학교는 치매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전국 최초로 대시가 시행하고 있는 시책사업으로, 금년에 1개소를 추가 개소하여 총 15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현재 기억학교는 사회복지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등 전문가 135명이 르신 600여명에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간보호서비스는 물론 음악·미술·원예요리교실, 기억여행 등 다양한 인지재활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으며 주간보호서비스 제공을 통하여 치매어르신들에게는 회적 관심과 살핌을, 가족들에게는 부양 부담을 완화시켜주는 역할을 함으로써 환자와 가족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하고 있어 당사자는 물론 가족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어르신, 가족, 종사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15 기억학교 어르신들이 그동안 기억학교에서 직접 만든 작품을 전시함으로써 가족을 비롯한 행사 참석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시 백윤자 보건복지국장은 어르신들과 보호자분들께서는 소에 느끼던 부담감을 내려놓으시고, 오늘 하루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면서, 기억학교를 통해 대구만의 특화된 경증치매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복지서비스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편집국=김선봉차장 기자 cbc2047@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9395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르신들이 직접 만든 작품 전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