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9 23: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jpg

전무송 이진법 역

 

 

문화의 도시 대구에서 울리는 두 배우의 인생이야기

한국연극의 역사를 이끌어온 전무송, 최종원 출연 <인생 배달부>

한국 연극의 역사 명품 배우들과 대구 제작진들의 콜라보레이션

인생 2막을 여는 노년의 삶, 유쾌하고 코믹하게 풀어내는 연극

[

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대구문화예술회관은 극단 하루와 공동 주최로 오는 24부터 7까지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원로배우 전무송, 최종원이 출연하는 연극 <인생 배달부>를 무대에 올린다.

 

이번 무대는 대구 제작진과 한국 연극계를 이끌어온 전무송, 최종원, 강인덕 등 스타들의 콜라보 무대로 관객들의 관심을 끈다. 극 이야기는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오늘날 노년의 삶과 인생 이야기를 다루며 관록 있는 연극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배우 전무송 데뷔 58, 팔순 기념 헌정 공연으로 대구에서 초연하는 작품을 선택해 더 특별한 무대이다.

  

한국 연극의 역사 명품 배우들과 대구 제작진들의 콜라보레이션, 원로 배우 전무송과 최종원은 1993년도 한국 연극의 역사를 다시 쓰게 한 작품 <북어 대가리> 이후 27년 만에 무대에서 호흡을 맞추며 두 배우의 연기 인생과 삶의 궤적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연극 무대로 기대를 모은다. 이 외에도 강인덕, 김명희, 장연익, 박형준, 이미애, 김준석, 오보혜 등 쨍쨍한 실력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또한 지역 연극 발전을 위해 힘써오고 있는 지역 출신의 연극 전문가들이 제작진으로 참여한다. 대구연극협회장을 역임한 박현순이 원안을, 극단 엑터스토리를 이끌며 작가·연출로 활동하고 있는 김재만이 스토리를 만들었다.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는 임요한이 작품구성을 맡았으며 연출은 대경대학교 연극 영화과 김건표 교수, 무대 미술은 예병대, 기획 이동수가 참여하였다.

 

 <인생 배달부>2월 대구 공연을 시작으로 3~4월경부터 서울 및 지방 순회공연과 해외 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인생 2막을 여는 노년의 삶, 유쾌하고 코믹하게 풀어내는 연극,  <인생 배달부>는 재미, 유머, 유쾌함, 연기의 케미가 넘치는 연극이다. 정의, 평등, 원칙을 가슴에 새기며 전직 교감으로 정년퇴임한 이진법(전무송 분)50년을 전문직 이발사로 당당하게 살아온 장가위(최종원 분)가 노년의 직업으로 택배 배달부를 선택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약자에 대한 사회적 갑질, 가족과의 갈등, 황혼의 사랑 등 노년의 삶을 현실 밀착형으로 다루었다.

 

 100세 시대를 사는 노년의 삶이 내 주변, 나의 가족의 일일 수 있는 이야기로 씁쓸하지만 무게 있는 메시지를 전하며 관객들에게 공감을 사는 시간이 될 것이다. 또 원로 배우 전무송, 최종원의 연기 인생과 삶을 무대에서 재현하고 녹여낸다는 점에 그 감동은 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대구문화예술회관 최현묵 관장은 이번 연극을 통해 인간에 대한 통찰이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에 어떤 모습으로 투영되는지 고민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티켓 : R50,000/ S40,000

 문의 : 053-606-6135 / 010-9907-0001 / 010-3540-9311

 예매 : 티켓링크 1588-7890 / 대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artcenter.daegu.go.kr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화의 도시 ‘대구’에서 울리는 두 배우의 인생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