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6 22:1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jpg


민간부문 옥상녹화 사업장(늘봄요양원)

       

 

대구시, 푸른 옥상 가꾸기 사업 신청 공모

이달 14일까지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신청 가능

건물 소재지 구·군 공원녹지 관련 부서로 접수

 

[국내매일]편집국 김선봉 차장 = 대구시는 도심의 녹지공간을 확충하고 도심 열섬현상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2020년 푸른 옥상 가꾸기 사업신청을 받고 있다.

 

2007년부터 시작한 푸른 옥상 가꾸기 사업으로 2018년까지 220억원의 예산으로 축구장 17개 정도의 면적인 12에 민간부문 601곳 포함, 665곳의 옥상을 녹지공간으로 조성했다. 지난해에도 사업비 112천만원으로 공공부문 2곳과 민간부문 44곳에 사업을 추진했다.

 

대구시는 올해도 공공부문 4곳과 민간부문 65곳에 사업비 11억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한다.

 

이달 14일까지 민간부문 옥상녹화 사업 신청을 받고 있다.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고 건물소재지의 구·군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 대상지는 건축물 옥상의 녹화 가능면적이 35이상인 곳이며, 지원비용은 70%까지 시에서 지원하고 나머지는 신청인이 부담한다. 면적에 따라 차등해서 최대 1,575원이 지급된다.

 

조성유형은 4가지로 잔디원, 채소원, 초화원, 혼합형정원 중에 선택할 수 있다. 대상지로 선정되면 대구시와 협약을 체결하고 신청인이 조성을 완료하고 보조금을 청구하면 서류와 현장을 확인 후 해당 구군에서 보조금을 지급한다. 

 

시민들과 함께 가꾸어 가는 옥상녹화사업은 녹지공간이 부족한 도심에서 별도의 토지매입 없이 녹지를 확보할 수 있고,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 열섬현상 완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하나의 수단이 될 수 있다. 또 가족이나 이웃 간에 소통의 공간을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대구시는 숲이 있는 녹색도시를 위해 매년 푸른 옥상 가꾸기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많은 시민이 함께 참여해 옥상녹화 사업이 범시민운동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사업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대구시 또는 구군 홈페이지에 게시돼 있으며, 문의 사항은 대구시 공원녹지과(053-803-4371)를 통해서도 안내받을 수 있다.

 

 

편집국=김선봉차장 기자 cbc2047@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푸른 옥상 가꾸기 사업 신청 공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