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6 23: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소방본부장9월신임.jpg

 

경북소방본부, 정월대보름 대비 특별경계근무 돌입 

 

 달집태우기, 쥐불놀이 등 도내 행사장 안전사고 신속대응

 

[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경북소방본부는 정월대보름을 앞두고 27일부터 9일까지 3간 화재예방 및 초기대응 강화를 위한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최근 건조한 날씨와 찬 바람의 영향으로 화재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특별경계근무 기간 동안 소방공무원 4,300, 의용소방대원 11,000여 명을 동원해 도내 지역별 달집태우기 행사장 등 화재취약지역에 대한 안전관리와 긴급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다.

 

올해 도내 정월대보름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해 지역별로 다수의 인파가 모이는 행사가 취소 또는 축소되고 있다. 도 소방본부는 지역별 소규모로 이루어지는 행사 계획을 수시로 파악해 혹시나 있을 화재에 선제적으로 대비할 방침이다.

 

특히 삼림 인접 지역이나 문화재 인근에서의 달집태우기 등 불을 사용하는 행사는 사전 신고를 유도하여 자체 안전조치를 지도하고 화기취급 요인이 있는 장소에는 방화 대비 소방순찰 및 감시활동도 강화한다.

 

남화영 경북소방본부장은 달집태우기, 풍등 날리기 행사 등의 작은 불꽃도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을 만나 안전사고 및 화재 발생의 위험이 높아진다화재예방 감시체계를 강화해 도민들이 안전한 정월대보름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81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월대보름 대비 특별경계근무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