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4(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0 00: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도, 과수산업육성에 956억원 투자! 경쟁력 높인다!!

 

 시설현대화 510억원, 전문 생산단지기반조성 137억원 등

 

 전국 최초 10억원 들여 사업관리 전산 전문인력 55명 채용 고용창출도

 

 

[국내매일]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FTA 등 시장개방 확대와 국민 소비패턴 등 국내·외 여건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과수 생산, 출하, 소비 등 단계별 과수산업육성에 95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북과수의 대외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WTO 농업분야 개도국 지위 특혜 포기에 따라 시장개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과수품목에 대한 대책의 일환으로 과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발전이라는 비전 달성을 위해 타 시도보다 경쟁 우위에 있는 과수분야의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다.

 

먼저 생산단계에서는 관수·관비시설, 비가림 하우스, 품종갱신, 재해예방시설, ICT융복합 장비 등 생산비 절감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시설현대화 분야에 510억원을 지원한다. 과수 주산지 위주로 용수원 개발, 경작로 개설 등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에 137억원 농작업 효율성 향상을 위한 생력화 장비 구입과 노동력 절감 분야에 73억원을 지원해 과수생산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간다.

 

출하·소비단계에서는 수확 후 과실의 상품성 유지와 출하조절을 통한 수급안정을 위해 농가형 저온저장고와 과실 장기저장제 지원에 95억원 경북 과수의 우수성을 대도시 소비자에게 알리기 위한 사과홍보행사에 6억원을 들여 우수한 품질의 지역 과수 이미지를 제고, 과수농가 소득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체리, 한라봉, 푸룬 등 대체과수 육성 등에 33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기후변화와 수입과실 소비증가 등 과수 소비패턴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한다. 사과의 경우 88억원의 사업비로 기상재해로 인한 우박, 생육장애 등으로 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저품위과(低品位果)가공용으로 수매한다. 저품위과를 시장에서 격리해 적정 출하가격 유지하도록 하여 재배농가의 소득을 안정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도에서는 2017년부터 중앙 정부의 모든 국비지원사업이 ‘e-나라도움 전산시스템으로 사업신청, 정산처리 됨에 따라 전국 최초로 2018년부터 도비 10억원의 사업비로 전산전문 인력 55명을 고용했다. 이들은 고령농업인 등 정보화 취약계층 업무를 대행해 국비지원사업을 원활히 추진함과 동시에 신규 일자리 창출로 타 시도의 귀감이 되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07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과수산업육성에 956억원 투자! 경쟁력 높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