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3 2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년 경북 표준지 공시지가 결정공시

 

전체 67,225, 평균 4.84% 상승

 

[국내매일]편집국 김선봉 차장 = 경상북도의 2020.1.1기준 표준지 필지에 대한 공시지가가 213일 결정공시됐다.

 

이번 표준지 공시지가는 토지에 대한 감정평가와 2020년 개별공시지가 산정 등을 위한 기준가격으로 활용된다.

 

도내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률은 평균 4.84%로 지난해(6.84%)보다 2.00%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경북도 표준지 공시지가 변동률은 전국 6.33%보다 1.49% 낮게 나타났으며, 도 상승 순위 중 서울(7.89%), 광주(7.60%), 대구(6.80%), 부산(6.20%), 경기(5.79%), 전남(5.49%), 대전(5.33%), 세종(5.05%) 등에 이어 9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시군별로는 울릉군이 14.4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군위군(10.23%), 봉화(8.46%), 경산(7.32%)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도내 상승 4개 시군의 주요상승 요인으로는 울릉군은 울릉공항 개발 효과, 군위군은 대구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 선정, 봉화군은 백두대간수목원 개장, 군립청소년 산림센터 개발, 경산시는 대임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등이 주요 상승요인으로 나타났다.

 

도내 일반 토지 중 최고가 표준지는 포항시 북구 죽도동 597-12번지(개풍약국)으로 지난해와 같은 113,200,000(, 상업용)이며, 최저가 표준지는 청도군 각남면 옥산리 산217 임야(자연림)1230원으로 나타났다.

 

독도는 전체 101필지 중 표준지가 3필지로 접안시설이 있는 독도리 27번지는 11,500,000(전년대비 7.14% 상승), 주거시설이 있는 독도리 30-2번지는 1870,000(전년대비 8.8%상승), 자연림인 독도리 20번지는 14,500(전년대비 18.4% 상승)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상승요인으로는 독도의 사회정치적 중요성과 경제적 가치상승과 더불어 국민의 높은 관심과 관광수요 증대에 따른 관광기반시설 증설 등이 주요 가격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 또는 해당 토지가 소재한 시구의 민원실에서 213일부터 313일까지 열람할 수 있으며, 같은 기간 해당 시구 민원실 또는 국토교통부 누리집(www.molit.go.kr)을 통해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313일까지 접수된 이의신청에 대하여는 재조사평가하여 중앙부동산평가위원회 심의를 다시 거쳐 410일 조정 공시될 예정이다.

 

 

편집국=김선봉차장 기자 cbc2047@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년 경북 표준지 공시지가 결정ㆍ공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