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3 21: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jpg

 

전우헌 경제부지사, 일본 현지서 발로 뛰는 투자유치 활동 전개

 

 일본기업인 대상 경북 투자유치 설명회 가져

일본기업 투자유망 분야, 투자성공사례 등 투자환경 적극 홍보

 

 

[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일본 경북도민회 신년회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10일 도쿄 제국호텔에서 일본기업으로 글로벌 경영을 하고 있는 도레이, AGC, 미쓰비시상사 등 일본 기업인들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최근 한일 관계 악화, 미중 무역갈 등 등 국내외적으로 투자 여건이 어려운 가운데 경상북도는 일본의 글로벌 기업인들을 초청, 경북의 투자환경, 일본기업의 경북투자 성공사례를 설명하고 향후 신규 및 증액 투자를 통한 비즈니스 확대 기회에 대해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이날 간담회는 경상북도 투자환경 소개, 일본기업의 경북도 투자유치 성공사례, 경북투자 관련 애로 건의사항 청취,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차세대 배터리규제자유특구, 강소연구개발특구, 구미스마트산단 등 각 권역별로 특화된 산업단지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과 사통팔달의 교통망 구축 등 투자 인프라 및 외투기업 인센티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건설 소개를 통해 경북에 투자해 줄 것을 적극 당부했다.

 

또한, 도쿄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닛탄밸브스즈키 류지 이사를 초청, 한국기업과의 합작을 통해 경북에서 성공한 사례를 소개했다.

 

닛탄밸브는 자동차엔진부품 생산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구미소재 신화정밀()에 한국의 유성(35%), 미국의 이튼(30%)와 더불어 35%의 지분을 투자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주요생산품인 엔진밸브 기름분사 장치는 국내 현대, 기아차, 해외 닛산, 마쯔다, 볼보 등에 전량 납품하여 연간 623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경북의 투자유치 설명회에 참석한 일본기업들은 산업용 전기요금의 점진적 인상에 따른 부담가중,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노조활동 강화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 등을 한국에의 추가투자 장애요인으로 토로했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한국과 일본은 지리적으로나 역사,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며 잠시 불편한 관계에 있을 수는 있어도 결코 멀어질 수 없는 미래 동반자로서 상호 협력하여 동북아 시대의 번영과 평화를 함께 이루어 나가길 기대한다면서닛탄의 구미투자 사례가 계속 확산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경북에 투자하면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강조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우헌 경제부지사, 일본 현지서 발로 뛰는 투자유치 활동 전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