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30 17:4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시 코로나19 확진 의료진 현황 관리,

 사실은 이렇습니다.

 

[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대구시가 의료진 코로나19 확진 자체 집계 및 관리가 없었고 신천지 교인 중 의료인의 감염 자료에 대한 지역의료계 요청에 소극적이라는 오해의 소지가 있어 사실관계를 설명했다.

 

 주요 보도내용, 330, 매일신문에서 보도한대구 의료인 코로나 확진자 121’...대구시는 집계도 안 했다제하의 보도임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할 때까지 대구시는 지역의료인 감염현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고, 지역의료계의 신천지 신도 명단을 알려달라는 요청에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라는 이유로 알려주지 않음

 

보도내용에 대한 대구시의 설명내용 대구지역 의료인 중 확진자가 121명이라는 사실을 대구시가 모르고 있었다는 보도내용과 관련하여 확진자가 발생하면 먼저 구군의 기초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이후 대구시 역학조사반에서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함. 특히 전파우려가 높은 의료기관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필요시 질병관리본부와 합동으로 역학조사를 진행함

 

확진자 기초 자료 및 통계는 대구시에서 관리하고 최종자료를 질병관리본부로 제출하게 되어있어, 지난 328일 질병관리본부의 브리핑 내용은 대구시가 제출한 확진자 통계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임

 

이와 관련하여 대구시는 특히 전파우려가 높은 고위험 직업군* 대해 상시 모니터링 등 별도로 관리하고 있으며,

 

취재 당시 의사소통이 다소 부족한 점이 있었음.* 의료인, 공무원, 학생, 교사 등 지역 의료계의 자료제공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는 보도와 관련하여

 

감염병예방법76조의2 1항에 따르면 감염병 예방 및 감염병 전파의 차단을 위하여 보건복지부장관 또는 질병관리본부장은 감염병 환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권한이 있으며

 

3항에 의해 보건복지부장관 또는 질병관리본부장이 감염병 예방 및 감염 전파의 차단을 위해 해당 기관의 업무와 관련된 정보에 한하여 보건의료기관 등에 제공할 수 있고

 

동법 시행규칙 제47조의2에는 질병관리본부장이 감염병 차단을 위해 수집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대상으로 의료법상 의료인 단체, 의료기관 단체 등을 규정하고 있어

 

지역 의료계에서는 보건복지부장관 및 질병관리본부장에게 자료 제공을 요청함이 타당하고, 대구시는 정보주체의 동의가 없는 한 이를 제공할 수 있는 권한이 없음을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코로나19 확진 의료진 현황 관리, 사실은 이렇습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