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09(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01 17:3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jpg

 

 

권영진 시장 시민들 위해 디테일한 부분 더 챙기도록 노력하자

방역 사각지대 찾아 선제적 대응 주문, QR코드 활용 사전 준비 지시

 경제방역 등에 대한 비판에 시민들 마음 덜 헤아린 부분들 없었는지 돌아보는 계기로 삼자

 

[국내매일]안정근 기자 =보통의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는, 코로나19와 동행하는 시대에 그동안 사각지대로 우리가 소홀히 했던 곳은 없는지 철저하게 돌아봐 주시길 부탁합니다

 

1일 오전 영상회의로 개최된 대구시 확대간부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방역당국이 코로나19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보다는 뒤쫓아가고 있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그동안 사각지대로 여겨졌던 부분들을 발굴해 선제적인 대응을 주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권영진 시장은 그동안 요양원, 요양병원, 정신병원, 콜센터 등 이런 곳이 코로나19에 굉장히 취약했지만 사각지대였다면서 외국인 노동자들이 거주하고 있는 곳들도 취약지역이라고 하면서 아직도 선제적으로 못 하고 있다.

 

 해당 부서에서는 현장에 나가서 취약 지역이 되 않도록 하라고 말했다. 고시원이나 앞으로 문을 열게 될 어린이집, 경로당, 복지관 등 이런 곳도 스스로 방역이 안 되는 취약 시설이라고 볼 수 있다면서 전 부서에서 이러한 방역 사각지대를 찾아 어떻게 선제적으로 대처할지 꼼꼼히 살필 것을 주문했다.

 

또한, “대구시에서는 이미 시범사업을 하고 있지만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곳에서 코로나 환자가 발생했을 때 그와 관련된 접촉자 관리를 위한 QR코드 활용에 대해 지금 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특히 클럽이나 코인노래방 등과 관련해 집합 금지명령이 끝나는 670시부터 정부가 QR코드를 전국화 실시하겠다는 기간까지는 잠정적으로 공백이 생길 수밖에 없다.

 

 시민안전실과 정보화담당관실, 위생과 등 관련 부서들이 협업해 67일 이후 QR코드 시스템을 어떻게 전면적으로 적용하고 중간에 공백이 없도록 하는 부분들에 대해서 더 많은 준비를 먼저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경제방역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대구시가 고생은 했지만 많은 비판이 있었던 데 대해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고 했는데 우리가 업무를 추진함에 있어 디테일한 부분들을 더 챙길 건 없었는지, 시민들의 마음을 덜 헤아린 부분들은 없었는지 돌아보는 계기로 삼자고 당부하는 한편,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여러가지 비판으로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렸던 대구시와 구.군 직원들에 대해서도 간부들이 잘 위로해 줄 것을 부탁했다.

 

긴급생계·생존자금 지원에 대해서는 대구나 정부의 생계 자금 지원 등으로 8월 말까지 일시적으로 반짝 소비 진작이 이뤄지겠지만 그 이후는 또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서, “이제는 긴급하고 응급한 생계·생존 자금 지원에서 장기적으로 시민의 삶을 돌보고 또 한편으로는 기업의 회생을 통해서 경제를 살려 나가는데 경제 방역의 무게 중심이 이동하면서 집중돼야 된다라고 말했다.

 

권영진 시장은 경제방역에 이어 심리방역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코로나19 사태가 굉장히 길어지고, 특히 대구는 약 2개월 간의 대유행을 겪었기 때문에 시민들 모두가 정신적으로 힘들어 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 대대적인 심리방역이 대구시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 정신건강 전문가들과 직접 회의를 하면서 방안을 찾겠지만 각 부서별로 한번 찾아보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이 치료하는 부분들도 있지만, 우리가 지하철을 타고 버스를 탔을 때 클래식 음악의 선율들이 흘러나온다거나 연말에 길거리를 걸어갈 때 캐럴송을 들으면서 마음의 힐링을 하듯이 이런 부분들이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일상속에서도 심리적 안정과 위로와 그리고 에너지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를 함께 고민해보자며 뜻을 설명했다.

 

끝으로 권영진 대구시장은 호국보훈의 달인 6월을 맞아 모든 보훈 행사들이 축소 되고 있지만 애국지사들과 보훈 가족들에 대한 감사, 위로와 격려의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일에 우리 모두가 함께 나설 것을 당부하며 6월 첫 간부회의를 마무리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영진 시장 “시민들 위해 디테일한 부분 더 챙기도록 노력하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