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10(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9 17: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619160632_sucfknsi.jpg

영천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최종 인가

 

 이철우 도지사, 이만희 의원 로봇캠퍼스 인가위한 적극적 활동 성과

 

 

[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는 19일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설립이 교육부에 의해 최종 승인되었다고 밝혔다.

 

영천 폴리텍대학은 수년간에 걸쳐 지역의 주요 현안이었고, 최근의 어려운 경제상황과 코로나 이후 지역경제 활성화 현안으로 주목받아 왔다.

 

특히, 영천시의 적극적인 건의와 협의를 바탕으로 이철우 지사와 이만희 국회의원의 적극적인 대정부 건의와 긴밀한 지원활동이 최종 인가되는 큰 성과를 내는 핵심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평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주요한 최종 확정단계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를 통해 직접 정세균 총리와 유은혜 교육부총리에게 적극 건의해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었다.

 

또한, 이만희 국회의원도 사업추진 초기단계에서부터 교육당국과 예산부처에 조속한 진행과 준비활동을 수차례 건의, 확인해왔고 특히 교육부 최종 승인 절차단계에서 이철우 도지사와 보조를 맞춰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교육부를 직접 찾아가 박백범 교육부 차관과 직접 협의 하는 등 적극적인 활동을 펼쳤다고 한다.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는 지난 2015~2019년까지 부지 78,239.8, 건축연면적 14,300으로 로봇융합분야 전문기술인력 300명을 양성한다는 취지로 총사업비 325억원(국비 222,시비 103)을 투입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 설립인가를 계기로 20209월 신입생 100명을 모집하여 20213월부터 정상적으로 운영되면 침체위기에 처한 지역의 산업현황 근로자들의 교육, 인력양성의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여 어려운 지역경제 현장의 일자리 창출지원효과는 물론 최근 최대 이슈인 정부의 휴먼 뉴딜을 선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철우 도지사는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위기를 또다른 도전정신으로 극복해야 할 시점라며, “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를 통해 4차 산업 전문기술 인력양성이라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큰 기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사업개요

 

 

 

위 치 : 경상북도 영천시 화룡동 989번지 외 1필지

사업기간 : 20152019(5년간)

사 업 량 : 부지 78,239.8, 건축연면적 14,300

학교규모 : 로봇융합기술과정 300(학위과정 200, 전문기술과정 100)

 총사업비 : 325억원 (국비 222, 시비 103)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영천 ‘한국폴리텍대학 로봇캠퍼스’ 최종 인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