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0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7.30 14: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반학반어(半學半漁) 청년들이 경북어촌 되살린다!

 

반학반어 청년정착 지원사업 5개팀 17명 선정, 4개월간 어촌에서 활동 

 

 낙후된 어촌마을재생과 공동체 복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국내매일] 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지난해에 이어 학생들에게 어촌 정착기회를 제공하는반학반어 청년정착 지원사업대상자 5개팀 17명를 선정했다

 

반학반어 청년정착 지원사업’(이하????반학반어????사업)은 새로운 득기회 창출 감소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어촌지역에 청년유입을 통해 지역에는 활력을 제고하고 학생들에게는 어촌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함으로써 향후 정착으로 이어지도록 유도하는 사업이다.

 

반학반어(半學半漁)’사업은 학생들이 주 5일중 3일은 학교에서 수업을 하고 2일은 어촌에서 생활체험 활동하는 프로그램으로, 올해는 7월 말부터 교육을 실시해 8월 중 발대식을 가지고 9월 초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5개팀 17명이 다양한 연구 아이템을 가지고 지원해 서류심사와 발표, 면접을 거쳐 심사위원회에서 최종 5개팀 모두 선정됐다. 참가자들은 경북도에서 컨설팅비용, 활동비 등을 지원받고, 소속 학교로부터는 활동시간에 대한 인정도 받을 수 있다.

 

선정된 5개팀이 수행할 과제는 도네이션 하우스????서비스 제공을 통한 청년 관광객 유입 활성화 방안(경희대), 마을 이야기 기록단(동국대), 포항 해산물 온라인 판매 활성화를 위한 연구조사(동국대), 동해안 어촌체험마을를 기존사업과 차별화를 통한 방문객 확대 및 청년 정착모델 발굴(동국대), 경북의 우수한 대학생을 임시교사로 선발해 해양생물과 해양과학에 관련한 학습 및 체험(동국대, 인제) 등이며,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울릉, 포항, 경주, 울진 등 어촌마을을 돌며 과업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사업에 선정된 청년들은 어촌마을이 고기를 잡는 삶의 터전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청년창업 등 어촌에 대한 새로운 시선과 참신한 아이디어로 마을재생과 공동체 복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반학반어(半學半漁) 청년들이 경북어촌 되살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