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14 01:1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jpg

 

태풍피해 사과포도 긴급수매

 

낙과피해 사과 5180톤 수매, 포도는 수매기관 직접 수매 조치

 

 피해과 긴급수매로 태풍피해 농가 지원 및 과일가격 안정적지지

 

[국내매일] 안현철 기자 = 경상북도는 이번 달 3일부터 2072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태풍으로 낙과 등의 피해를 입은 사과 5180(259천상자/20kg)을 가공용으로 긴급수매하고 있다.

 

사과 수매단가는 20kg 상자당 8천원으로 도와 시군이 5천원, 수매기관인 대구경북능금농업협동조합(이하 능금농협)3천원을 각각 부담한다.

 

이와 별도로 배는 20kg 상자당 1만원, 열과(裂果) 등의 피해를 입은 포도는 10kg 상자당 12천원~18천원에 능금농협 자체예산으로 전량 수매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수매를 희망하는 농가는 낙과된 사과, 배 등을 수거하여 시군별 능금농협 지점이나 경제사업장으로 출하하면 되고, 수매된 과일은 군위 소재의 능금농협 음료가공공장에서 농축액, 음료 등 가공품으로 생산되어 자체 판매된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번 달 연이은 제9(마이삭)10(하이선) 태풍으로 인해 포항, 경주, 안동, 영주, 영천, 의성, 청송, 영덕 등 동해안 시군과 과수주산지 시군 위주로 낙과, 도복 등 큰 피해가 발생하였으며, 그 중 낙과피해는 사과 2491ha, 191ha를 비롯한 2796ha에 달하는 등 피해정도가 심각해 태풍피해 농가를 돕고 피해과()의 시장격리를 통한 과일가격의 안정적 지지를 위해 도 차원의 긴급수매지원을 결정했다.

 

한편, 경북도는 금년도 봄철 저온피해와 장기장마로 인한 병해충 확산, 태풍 등으로 시장에 출하하기 어려운 저품위과 생산량이 상당량 증가 할 것으로 예상하고, 저품위과 수매를 위해 국비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태풍피해 사과․배․포도 긴급수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