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3(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5 16: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이철우 도지사, 김사열 균형발전위원장에게

 

 도청신도시 연계 도로철도망 예타면제 건의

 

 도청신도시 연계 SOC 사업에 대해... 예타면제 및 관련 법 개정 필요성 역설

 지역균형뉴딜 대구경북 포럼참석... 경북형 뉴딜3+1 소개

   신공항, 세계 최고수준의 디지털+그린기술 집약한국판 뉴딜 대표모델로

  한국판뉴딜 성공위해... 행정통합 필요성 강조, 정부 차원의 관심지원 필요

 

[국내매일] 안정근 기자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지역균형뉴딜 대구경북포럼에 참석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에게 도청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연계 SOC의 예타 면제와 도청이전을 위한 도시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하 도청이전특별법) 개정 등을 건의했다.

 

이 도지사는 김 위원장에게 도청이전 신도시 활성화에 국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하며, 경북과 전남, 충남 등 3개도가 신도시로 이전한지 상당기간이 지났지만, 인구, 정주여건, 산업기반 등 신도시 활성화 수준은 여전히 미진한 단계에 있다고 설명하고,

 

이들 신도시들은 각 지역 균형발전에 중요한 축을 이루고 있는 만큼,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국가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이 도지사는 신도시가 조기에 안착하기 위해서는 연계 도로철도망 확충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신도시 연계 SOC 사업 등에 대해서는 도청이전특별법개정을 통해 예타 면제조항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하고 균형발전위 차원에서 적극적인 도움을 요청했다.

 

아울러, 경북도청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문경~김천 내륙철도 건설 사업의 예타 통과와 내륙철도와 연계될 점촌~안동간 철도, 도청~신공항 도로 및 도청~안동간 도로 건설사업의 예타 면제를 건의했다.

 

이를 통해 도청 신도시와 경북 북부지역의 활성화를 견인하고 관련 산업 육성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앞으로 경북도는 도청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위해 충남전남과 공동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날 포럼은, 지난 7월 발표된 국가발전 전략인 한국판 뉴딜의 추진방향을 함께 모색하고, 지역 공감대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김사열 위원장과 이철우 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포럼은 대구경북연구원의 대구경북의 초광역협력사업에 대한 사례발표를 시작으로, 김장호 경상북도 기획조정실장의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발표와 대구광역시 및 경산시의 발표가 이어졌다.

 

이 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경북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경제를 일으켜 세우고, 지역산업을 디지털화그린화 시켜 지역의 새로운 성장모멘텀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9월 정부계획에 대응한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을 선도적으로 발표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이 지사는 최근 입지를 결정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을 세계 최고 수준의 디지털그린 기술이 결합된 한국판 뉴딜의 대표모델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대해서는 지난 13일 청와대 회의에서도 대통령께 건의했다고 소개하면서, “한국판 뉴딜이 지역에 뿌리내릴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청신도시 연계 도로․철도망 예타면제 건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