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18(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07.10 11: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 전년도 대회모습 >FIVB 대구비치발리볼월드투어사무국 제공 무더위 날리는 비치발리볼대회가 대구에서 열린다 7월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개최 [대구=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해변 스포츠를 내륙 도시인 대구에서 개최하여 대구를 세계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는 ‘세계여자비치발리볼대회’가 12개국 16개팀 130여 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 특설경기장에서 열린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주관하는 ‘2018 FIVB 대구 비치발리볼 월드투어’가 러시아, 호주, 캐나다, 오스트리아, 터키 등 12개국 16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7월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 특설경기장에서 개최된다. 대구세계여자비치발리볼 대회는 지난 2015년 대구에서 처음으로 개최되어 국내 최초 내륙 비치발리볼 대회로 해변 스포츠의 고정관념을 깬 행사로 화제를 모았으며, 2016년부터는 대구 도심에서 야간 경기로 치러져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대회 첫날인 12일 오후 6시부터 4일간의 열전에 돌입하는 이번 대회는 전체 경기의 절반 이상이 야간 경기로 진행되고,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획득하는 국제배구연맹의 정식 월드투어 대회로 치러진다. 아울러, 개막전, 3·4위전 및 결승전은 국내 지상파 중계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로 방송되어 ‘국제스포츠 도시, 대구광역시’를 알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jpg

< 전년도 대회모습 >FIVB 대구비치발리볼월드투어사무국 제공


무더위 날리는 비치발리볼대회가 대구에서 열린다

7월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개최

 

[대구=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해변 스포츠를 내륙 도시인 대구에서 개최하여 대구를 세계에 알리는 데 큰 역할을 하는 ‘세계여자비치발리볼대회’가 12개국 16개팀 130여 명이 참가하는 가운데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 특설경기장에서 열린다.

국제배구연맹(FIVB)이 주관하는 ‘2018 FIVB 대구 비치발리볼 월드투어’가 러시아, 호주, 캐나다, 오스트리아, 터키 등 12개국 16개팀이 참가한 가운데 7월 12일부터 15일까지 수성못 상화동산 특설경기장에서 개최된다.

대구세계여자비치발리볼 대회는 지난 2015년 대구에서 처음으로 개최되어 국내 최초 내륙 비치발리볼 대회로 해변 스포츠의 고정관념을 깬 행사로 화제를 모았으며, 2016년부터는 대구 도심에서 야간 경기로 치러져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대회 첫날인 12일 오후 6시부터 4일간의 열전에 돌입하는 이번 대회는 전체 경기의 절반 이상이 야간 경기로 진행되고,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획득하는 국제배구연맹의 정식 월드투어 대회로 치러진다.

 아울러, 개막전, 3·4위전 및 결승전은 국내 지상파 중계와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로 방송되어 ‘국제스포츠 도시, 대구광역시’를 알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비치발리볼대회가 대구에서 열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