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7-30(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7.21 19:4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d43d8a5d66ddc35d180b596b6984e68_3qc6LuBgQkHJDCHIjfu6.jpg

 

 

경북도, 영덕 천지원전 특별지원금 회수결정 유감표명

 

 특별지원금 영덕군 사용 당연지사...대안사업 정부지원 요구 

 

 천지원전 건설 백지화...10년간 개발행위 제한 등 사회·경제적 피해 커

 

 

[국내매일] 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는 지난 20일 정부가 영덕군에 지급된 천지원전 특별지원금 380억원(이자포함 402억원)을 회수 결정한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공문을 통해 발전소주변지역지원 법률에 근거해 원인행위인 원전건설이 백지화됐기 때문에 미집행 특별지원금을 전력산업기금으로 돌려줄 것을 영덕군에 요구했다.

 

영덕의 천지원전은 20129월에 전원개발사업구역 지정으로 건설계획이 확정됐으나, 현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에 따라 20186월에 한수원 이사회에서 사업이 종결됐다.

 

특별지원금은 모두가 꺼려하는 발전시설을 지역에 짓는데 대한 반대급부적 성격의 재정으로, 영덕 군민들은 천지원전 유치로 지난 10년간 전원고시구역의 개발행위 제한과 지역사회 갈등 등 수많은 고통을 감내해 왔다.

 

영덕군은 천지원전 개발중단에 따른 직·간접적 피해는 법정지원금, 사회경제적 손실 등 37000억 원에 달한다고 발표했으며, 이번 천지원전 특별지원금 회수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정부 에너지정책 변화로 원전건설 계획이 무산됐기 때문에 특별지원금은 영덕군에 사용돼야하는 것은 당연지사라고 밝히며, “인구 4만의 영덕군이 정부의 원전건설 계획으로 지난 10년간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은 만큼 대안사업도 함께 지원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영덕 천지원전 특별지원금 회수결정 유감표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