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0-15(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3 10:1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jpg

 

 

경북도, 청년들 사로잡을청춘구 행복동4기 모집

 

 21일까지, 이웃사촌 시범마을에서 한 달 살아보기 12명 모집 

 

 한달 살아보기, 힐링페스티벌, 일주일 살아보기 등 진행 

 

 

[국내매일] 편집국 김선봉 차장 = 경상북도와 의성군은 이웃사촌 시범마을 도시청년 살아보기프로그램인청춘구 행복동’4기 참여자를 오는  21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청춘구 행복동사업은 이웃사촌 시범마을에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도시청년들이 공동체 생활을 통해 자신의 역할과 미래를 설계하면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번청춘구 행복동’4기는 기존 체험 위주의 살아보기 방식에서 벗어나 친환경적인 삶과 휴식과 힐링이 있는 대안적인 삶을 경험하고 싶은 20 ~ 30도시청년을 대상으로 했다.

 

세부 프로그램으로는 휴식과 힐링을 통해 지역의 삶을 경험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한 달 살아보기휴식과 힐링에 대해서로 공유하며 지역 주민과 함께 참여하는힐링 페스티벌단기간 농촌 로망을 실현할 수 있는 일주일 살아보기등이 있다.

 

청춘구 행복동한 달 살아보기 모집기간은 이달 21까지이며, 신청방법은 청춘구 행복동 홈페이지(hangbokdong.com)에서입주 신청을 하면 된다.

 

서류 및 화상 면접을 거쳐 최종 12명을 선발하며, 선발된 청년들은 104일부터 117일까지 의성군 안계면에서 활동하게 된다.

 

일주일살아보기 참여자는 10월 중 별도로 모집 및 선발 예정이다한편,‘청춘구 행복동사업은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3기를 운영했다.

 

서울·경기·대구·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45명의 참여자중 절반이 넘는 24명의 인원이 지역에서 취업하거나 직접 창업에 도전하고 있다.

 

창업에 성공한 대표 사례로는 안계평야 풍경을 담아수제 비누를 제작하는프로젝트 담다, 비어있는 안사우체국을 리모델링한 퓨전레스토랑안사우정국팀이 있다.

 

또한, 요가수업 및 블렌딩 티를 판매하는아레스토 모멘텀팀과 안계 미()를 활용하여 가공 식품을 개발하고 판매하는안계상차림, 디저트 카페를 운영하는‘Sweet thing’팀이올해 창업을 준비하고 있다.

 

 

이외에도 경북도와 의성군은 청년시범마을 일자리사업, 도시청년 시골파견제 등 다양한 청년 창업정책을 추진해 9월 현재 총 161명의 청년들이 이웃사촌 시범마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편집국=김선봉차장 기자 cbc2047@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청년들 心 사로잡을‘청춘구 행복동’4기 모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