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20 11: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지방시대에너지·환경 대전환, 경북도가 선도한다

 지방시대 주도 경상북도 준비위원회 에너지환경분과 제1차 회의 개최 

 장순흥분과위원장 등 에너지·원자력·환경·산림 전문가 대거 참석 

 민선8기 대표정책 과제, 중장기 미래전략과제 발굴 열띤 토론 

 

[국내매일] 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20일 경주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 현장에서 민선8기 지방시대 주도 경상북도 준비위원회(이하 지준위) 에너지·환경 분과(위원장 장순흥)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이달 15일 지준위 에너지환경분과 Kick-Off회의에 이어 두 번째 회의이다.

 

이날 에너지·환경 분야 정책과제 및 중장기 미래전략 발표, 민선8기 도지사 공약사업에 대해 의견 청취 후 분과 위원들 간의 심도 있는 토론 시간을 가졌다.

 

정책과제로 강미아 안동대 교수가 산소마을 선정 이봉주 한동대 교수가 농촌지역의 폐자원을 활용한 청정수소 생산 및 연료전지 발전 권기찬 대구한의대 교수가 친환경 에너지에 기반한 낙도강오션 에너피어(enephere) 사업과 국립 소나무 연구센터 조성사업을 제안했다.

 

포스텍 조항진 교수가 한수원과연계를통한청정에너지사용인증제도입과 Hi-tech energy 자문및교육을수행할청정에너지산업인큐베이터센터운영 등의 과제를 제시했다.

 

이어진 토론시간에서 향후 2차 분과회의를 거쳐 에너지·환경 분야에서 지방시대를 주도할 정책과제,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한 중장기 미래전략과제, 공약사업에 대한 이행계획 등을 구체화해 민선 8기 명품 정책을 만들자고 입을 모았다.

 

한편, 에너지환경 분과위원회는 에너지·원자력·환경·산림 등의 분야에 민간 전문가 20명으로 구성됐다.

 

이 분과위는 민선 8기 주요 검토과제인 원자력 산업 생태계 복원, 수소 산업 추진 방안, 탄소중립 추진 계획, 산림 대전환사업 등에 대해 정책과제 발굴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순흥에너지환경 분과위원장(한국과학기술원 명예교수)이번 지준위가 미래 지역발전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출범한 만큼 민선8기 대표정책과 미래전략 발굴하고 구체화해 에너지와 환경 등으로 새로운 산업를 창출해 경북이 지방시대를 선도하는데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자고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방시대에너지·환경 대전환, 경북도가 선도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