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8.10.29 09: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4.jpg

 

경북도, ‘제4회 할매할배의 날 기념식’개최

    도청 동락관, 특별함이 일상이 되다!


[경북= 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는 27일 10월‘할매할배의 날’을 맞아 도청 동락관에서 할매할배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올해 네 번째 맞는 ‘할매할배의 날’기념식은 각계각층의 동참을 유도해 아이부터 청년, 노년층까지 가족 모두가 행복한 경북도를 만들고자 하는 의지를 담는다.

기념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양재경 대한노인회 경상북도연합회장, 이장기 대한노인회 대구광역시 연합회장 등을 비롯한 내빈들과 화목한 가족상 수상자 등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잊혀져가는 조부모에 대한 애정과 가족의 소중함을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일년에 한두 번 모이던 가족의 특별한 만남의 날이 ‘할매할배의 날’을 통해 일상이 된다는 의미를 담은 ‘특별함이 일상이 되다!’를 주제로 진행하는 기념식은 사파리 어린이 댄스팀, 선배시민합창단, 퓨전국악 등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영상 상영, 유공자 표창 수여 순으로 진행했다.

 또한,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보낸 우리가족 영상편지와 가족의 사랑이 담긴 영상앨범을 펼쳐보는 기념 퍼포먼스로 감동을 전달하는 한편 부대행사로는 현대적 격대교육 모델개발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손주맞이 조부모교육의 성과물을 전시됐다

특히, 3대가 함께 살며 조손간의 소통과 공감을 통해 화목하고 행복한 가족을 이루고 있는 포항시 김은경 가족 등 도내 23개 가족에게 ‘화목한 가족상’을 수여해 특별한 의미를 더했다.

한편, 경북도에서 추진 중인 할매할배의 날은 급격한 산업화와 핵가족화로 인한 노인문제(고독, 질병, 빈곤), 청소년 인성부재현상(자살, 학교폭력), 가정붕괴 현상(패륜범죄) 등 각종 사회 문제를 지속적인 가족 간 만남과 세대 간 이해를 통해 가족 안에서 그 해결책을 찾고자 매월 마지막 토요일, 손주가 부모와 함께 할매할배를 찾아뵙고 소통하자는 가족공동체 회복운동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제4회 할매할배의 날 기념식’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