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18 12:5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jpg


경북도, 수중건설로봇 기술 개발 중심지로 집중 육성

수중건설로봇 R&D 성과보고회 및 기술이전 협약식 가져


[경북=국내뉴스]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17일 포항 영일만 3 일반산업단지에 위치한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에서 ‘수중건설로봇 R&D 성과보고회 및 기술이전 협약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 포항시장, 도의회 의장 및 의원, 정부․지역 기관 관계자와 기업체 대표, 언론사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수중건설로봇 기술 개발사업’은 2013년 해양수산부 예타사업으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총사업비 813억을 투입, 유지보수용 경작업용 ROV, 해저케이블 매설용 중작업용 ROV, 트랙기반 암반작업용 트랙기반 ROV 등 3종의 수중건설로봇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이번 성과보고회에서는 수중건설로봇의 국산화를 한 단계 더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경북도와 포항시에서는 지방비 170억을 투입해 3종의 수중건설로봇의 성능 검증을 위한 수중건설로봇 복합실증센터를 전국 최초로 구축해 수중건설로봇 산업의 전진기지로 우뚝 서 있음을 입증했다.

수중건설로봇 산업은 2020년 기준, 전 세계 해양플랜트 시장 규모가 1,000억불(약 101조 2,000억원)로 바다에 설치된 구조물의 노후화로 시설물 유지 보수, 신축 등으로 무인잠수정 등 수중 장비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며 국내의 경우 수중로봇 제조 시장은 2011년 기준 20억원, 2019년 800억원으로 예상되는 등 선진국은 이미 다양한 수중건설로봇을 현장에 투입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관련기술이나 장비를 수입하거나 임대해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경북도는 해양수산부와 함께 수중건설로봇 기술개발 및 수중로봇복합실증센터 구축 등 로봇산업 활성화에 적극 앞장서 왔으며, 이번 수중로봇기술개발을 시발점으로 관련 산업을 선점, 대한민국을 미래 해양개발의 선진기지로 육성할 계획이다.

향후 수중건설로봇 실용화사업(‘19년~‘22년, 360억원)을 통해 기술 개발이 완료되면 2022년까지 수중건설장비 기술 수준이 선진국 대비 90% 확보, 현재 100% 해외에서 임대해 사용 중인 것을 50%이상 자립화하여 5년간 해외 임대비용 약 2천억원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수중건설로봇 기술 개발 중심지로 집중 육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