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1 13:4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jpg

이철우 도지사.. 지방소멸 극복은「농촌의 도시화」가 관건

 20일 이웃사촌 시범마을 현장점검.



[경북=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20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이웃사촌 시범마을’ 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의성군 안계면을 찾아 면사무소에서 관계자들과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사업현장을 둘러봤다.

통합공항 이전후보지 방문, 지멘스(Siemens) 투자 유치 등 연초부터 바쁜 행보를 이어가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민선 7기 핵심 공약을 하나하나 직접 챙기겠다는 의도다.

휴일에도 불구하고 이 자리에는 김주수 의성군수,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도와 의성군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고, 황종규 이웃사촌 시범마을 특별위원장, 박홍희 우공의 딸기정원 대표, 조은기 안동대 4차산업센터장 등 민간전문가들도 합류했다.

이 자리에서 이 도지사는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단순한 마을을 하나 더 만드는 것이 아니라 농촌의 도시화가 관건이다. 농촌도 도시에 버금가는 주거․문화․교육․의료․복지 시스템만 만들면 청년들이 몰려올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해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금년에는 스마트팜, 청년예술창작공간, 청년점포 등을 조기에 구체화시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야 한다”며, “앞으로 도와 의성군, 지역주민 간 네트워크를 강화해 사업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서 이 도지사는 “이 사업의 성공 조건은 기존 주민들과 어떻게 융화하고 융합하는가에 있다”며, “새롭게 유치해 올 청년들과 기존 주민과의 커뮤니티를 강화하는 다양한 시책도 마련해 달라”고 관계자들에게 주문했다.

이 도지사를 비롯한 회의 참석자들은 안계면사무소에서 열린 점검회의를 마치고 스마트팜과 주거단지, 특화산업단지, 안계청년허브 등 사업예정 부지를 일일이 둘러보면서 사업방향 등을 논의했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대표적인 공약인 이웃사촌 시범마을은 의성군 안계면 일대에 주거, 복지, 문화, 일자리가 복합된 청년마을을 조성해 지방소멸을 극복하고, 농촌 혁신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2020년까지 총 1,8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며, 금년에는 약 130억원의 사업비로 스마트팜 설치, 청년예술창고 건립, 빈집․빈점포 리모델링 등을 통해 50명이 넘는 청년들을 유치해 올 계획이다.

현재, 사업진척이 가장 빠른 스마트팜 조성은 기본구상을 마치고, 부지매입과 청년 모집을 진행 중에 있으며, 청년예술창고 건립을 위해서도 교육청과 폐교부지 매입협의를 마치고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으며, 빈집․빈점포도 전수조사를 끝내고 소유자와 임대계약을 진행 중에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웃사촌 시범마을’ 사업을 반드시 성공시켜, 의성군이 소멸지수 1위라는 불명예를 씻겠다”며, “도와 의성군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가고 있으며, 의성군 차원에서는 이미 전담 과를 설치하고, 군정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철우 도지사.. 지방소멸 극복은「농촌의 도시화」가 관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