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8 11: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2.jpg

이철우 경북지사, 친(親)경북 인적네트워크 강화 및 일본 관광객 유치 나서

도쿄․오사카 도민회 신년교례회 참석, 투자 및 일본 관광객 유치 협조 당부


[경북=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지방소멸 해법을 찾기 위해 찾은 일본 방문길에 도쿄․오사카 도민회 신년회에 참석해 친(親)경북 인적네트워크를 강화하고 투자 및 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지난 26일 신년회에 앞서 열린 재일본 7개도민회연합회장단 초청 간담회에서 일본 각지에서 참석한 20여명의 도민회장단을 격려하고, 민선 7기 도정 철학과 역점시책을 설명하고 해외도민회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투자유치와 도민회를 중심으로 한 일본 관광객 유치 협조를 당부했다. 

이어 200여명이 함께한 ‘도쿄도민회 신년회’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도지사 취임 후 처음 맞는 새해에 일본에서 도민회 여러분께 인사를 드리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며 “앞으로 도민회와 더 많이 소통하고 특히, 차세대가 경북인의 뿌리를 잃지 않고 자긍심을 갖고 경북의 든든한 후원자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도정은 신년 화두인 환골탈태(換骨奪胎)의 정신으로 도정에 변화의 새바람을 일으켜 경북이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설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며 새해 포부를 밝혔다.

지난 27일에는 ‘오사카도민회 신년회’에 참석해 새해인사를 드리고 회원들이 더욱 단합해 일본사회에서 존경받는 도민회가 돼 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도는 도정의 국제화를 위한 든든한 동반자로 일본 7개 도민회를 비롯한 미국(2개), 호주, 독일, 영국 등 12개 도민회와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다양한 교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일본도민회는 체계적인 도정 협력과 효율적인 도민회 운영을 위해 ‘재일본경상북도민회연합회’를 구성해 고향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친(親)경북 해외 인적네트워크의 보석같은 존재다.

한편, 경북도는 지난 2010년부터 중국 동북3성의 ‘경상도 마을’을 시작으로 ‘해외동포 인적네트워크 구축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친(親)경북 해외 인적네트워크를 확장해 나가고 있다.

이 외에도 ‘해외도민회 모국초청연수사업’과 해외 경북인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해외 경북청년 벗나래캠프’도 매년 실시해 교민사회의 많은 관심과 동참을 얻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철우 경북지사, 친(親)경북 인적네트워크 강화 및 일본 관광객 유치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