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1.28 11: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jpg

경북도, 구미시와 반도체클러스터 구미 유치 사활

청와대 비서실 방문... ‘반도체클러스터 구미 유치가 지역경제 살리는 길’강조

지방소멸 위기...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수도권 공장총량제 반드시 준수해야


[경북=국내뉴스]안정근 기자 =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와 장세용 구미시장은 지난 25일 청와대 비서실을 방문하고 대구경북 일자리모델을 통한 반도체클러스터의 구미 유치와 수도권 공장총량제 준수를 건의했다.

전우헌 경제부지사는 청와대 비서실 강기정 정무수석, 노영민 비서실장, 정태호 일자리 수석과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을 차례로 만나 반도체클러스터 유치를 위한 지역의 고조된 분위기를 자세히 설명하고, 구미가 정부에서 추진 중인 반도체 특화클러스터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특히 전우헌 부지사는 글로벌 경쟁에서 촌각을 다투는 반도체 산업의 특성상 국제 경쟁력 강화와 중국의 반도체 굴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 기업이 바로 입지할 수 있는 부지를 가진 구미에 유치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역설하고, 이미 조성된 구미 국가5단지(283만평)는 즉시 투자가 가능하며, 반도체 관련 우수인력 10만명 확보와 반도체 전공정인 웨이퍼 생산기업 SK실트론 등 3,200여개의 협력업체가 소재하고 있어 반도체클러스터 최적지라고 설득했다.

또한 지역 대학내 반도체 학과 개설 등 맞춤형 우수인력 양성, 대구통합신공항 조성 및 대구광역철도 등 물류인프라 조성, 노사평화 협정, 근로자 정주여건 개선 등 반도체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대구경북 상생협력 모델로 만들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 부지사는 어려운 국가경제 상황에서 대기업들의 해외 이전 및 수도권 집중투자로 지방경제는 붕괴 위기에 놓여 있으며, 이로 인한 기업유치 어려움과 일자리 부족으로 청년층의 인재 유출로 이어져 지역공동화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피력하고, 제조업의 수도권 집중으로 지방소멸을 앞당기는 수도권 공장총량제 완화에 대한 우려감을 전달했다.

한편, 경북도는 반도체클러스터 구미 유치를 위해 시도지사협의회 공동성명서 발표와 4당 원내대표 간담회 등 정치권 협조 요청, 중앙부처 건의를 통해 반도체클러스터가 수도권으로 가는 것을 막고 구미에 유치하는데 사활을 걸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청와대 비서실 방문... ‘반도체클러스터 구미 유치가 지역경제 살리는 길’강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