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2.04 12: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5e8cca7dc0839bd70b8124c010f32d9_QzJ1IRa4nTk33yhotej2OPI1N.jpg

권영진 시장, ‘경북의 일은 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일’

▸ 희망 2019! 대구경북 시·도민 상생경제 한마음축제 참석


[대구=국내뉴스]남은숙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월 30일 구미시에서 개최하는 「희망 2019! 대구·경북 시·도민 상생경제 한마음축제」에서 “지방소멸 위기의 시대에 대구와 경북을 살리기 위해서 다 함께 뛰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경상북도와 대구시, 그리고 구미시는 1. 30(수) 14시 구미 국가5산업단지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장세용 구미시장, 장석춘 국회의원,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 등 주요 인사와 대구․경북 시도민 6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희망 2019! 대구‧경북 시도민 상생경제 한마음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그간 SK 하이닉스 유치활동 영상 상영, 대구․경북 경제 상생을 위한 결의문 낭독, 시도민 염원 풍선 날리기, 상생기념나무 식수 순으로 이어졌다.

 520만 대구‧경북 시도민이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구미유치를 통한 상생 경제 발전이라는 염원을 담은 축제로 전개하면서 지역의 균형발전과 생존을 위한 대구경북 시도민의 강력한 의지를 결집하여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 및 공장총량제 준수”를 촉구하였다.

 행사에서 권영진 시장은 “SK하이닉스 유치는 대구가 도와주는 게 아니라 대구경제를 살리는 우리의 일이다. 지방이 소멸할 수 있는 위기의 시대에 대구경북의 역량을 같이 모을 수 있도록 함께 뛰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SK하이닉스 구미유치를 이해 100만명 서명운동을 진행중에 있으며, 1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방문하여 반도체 특화클러스터와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 조기 선정을 공동으로 건의하였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권영진 시장, ‘경북의 일은 남의 일이 아닌 우리의 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