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3 23:0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1.jpg

 

양금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 기업현장 방문으로 업무시작!

전기버스 완성차 생산공장, 성인용 기저귀 제조공장 찾아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하나하나 세심히 챙길것

 

[국내매일=안오명 기자]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로 새로 부임한 양금희 경제부지사는 3일 별도의 취임식 없이, 경제 현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첫 공식 일정으로 기업 현장을 방문한 것은 경북도 경제수장으로서 경기침체 장기화로 인한 지역경제 어려움을 깊이 인식하고, 현안의해답을 현장에서 찾아 적극적으로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반영했다.

이날 양 부지사는 김천에 있는 우진산전을 방문해 김정현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과 전기버스 생산 현장을 직접 둘러보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 나아가는 방향에 대한 정보교환과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우진산전 김천공장은 전기버스를 생산하는 경북도 내 최초의 완성차 생산 현장으로, 지난 3부지 77,166, 건축 전체면적 23,167국내 최대 규모의 공장을 준공해 연간 1,500대의 생산능력을 가졌으며, 국내 전기버스 분야에서 2위의 시장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이어 방문한 신우피앤씨(칠곡 소재)에서는 김종호 대표이사 등 기업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위생용품 생산제조 과정을 둘러보고 경영 애로 및 건의 사항등을 청취했다.

신우피앤씨는 2006년 설립 실버위생 용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지역 유망기업으로 특허권 20여 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성인용 기저귀 부문에서 국내 2위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양금희 경제부지사는 기업과의 면담에서 고금리, 원자재 가격 상승, 중 무역갈등과 같은 상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러한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여러분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모니터링 해 체감하는 정책을 신속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지역 기업이 글로벌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위한 모든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 부지사는 저출생 극복과 대구경북 통합, 기업투자유치와 민생경제 안정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국회에서의 경험을 포함한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하나하나 세심히 챙기겠다고 언급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양금희 신임 경북도 경제부지사, 기업현장 방문으로 업무시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