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00: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75회 경상북도의회 청소년의회교실 개최

안동 남후초등학교 학생 25명과 함께 1일 도의원 체험 활동기회 가져

 

[국내매일= 안오명 기자] 경상북도의회(의장 배한철)는 도내 청소년들이 지방의회의 의정 활동을 직접 체험해보는 제75회 경상북도의회 청소년의회교실을 지난 3일 경북도의회 본회의장에서 개최했다.

 

안동 남후초등학교 학생 25여 명과 교장 및 교감선생님, 지도교사님이 참여한 청소년의회교실에는 김대진 도의원이 직접 학생들을 맞이하고 지난 1일 도의원 역할체험 활동을 격려했다.

 

학생들은 스스로 작성한 조례안과 건의안에 대해 도의회 본회의 의사진행순서에 따라 입법절차에 직접 참여하여 도의원의 역할과 지위를 현장에서 생생하게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청소년의회교실은 독도는 우리 땅입니다초등학생들이 피시방을 이용해도 되는가?’라는 주제의 5분 자유발언과미세먼지에 따른 휴교령에 관한 조례안’,‘청소년 범죄 처벌 강화에 관한 조례안’,‘안동시 등하굣길 안전강화에 관한 건의안’,‘교내 핸드폰 사용 제한에 관한 건의안등 총 6건의 안건을 상정하여 처리했다.

 

이날 참여한 학생들은도의회 본회의장에서 도의원님들이 하는 일을 우리가 직접 해보니 재미있었다, “발표할 때는 무척 떨렸지만, 같은 주제의 안건에 대해 친구들의 다양한 생각을 들어보고, 자신의 찬반 의견을 전자투표로 표현할 수 있었으며, 실제 의회에서 하는 일들을 직접 체험해 보니 의회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대진 도의원은 환영인사를 통해우리 청소년들이 자율적 의사결정 과정을 직접 체험하면서 지방의회의 역할과 기능을 이해하고, 민주시민 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오늘 여러분들이 안건을 준비해서 직접 제안설명도 하고, 찬반토론 및 전자투표까지 함으로써 도의원 역할을 체험해 보는 시간을 통해 교과서에서만 배운 민주주의의 절차와 과정을 이해해 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경상북도의회 청소년의회교실은 2014년부터 도내 초 고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학생들이 1일 도의원이 되어 지방의회 의사일정을 스스로 운영하여 의정활동과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을 직접 체험하는 교육 프로그램으로서 학생들의 자율적인 참여도를 높여 나갈 계획이며, 학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75회 경상북도의회 청소년의회교실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