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3(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7 10: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대구광역시,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다양한 보훈행사 개최

6일 현충일 추념식, 256.25전쟁 행사 등 국가기념일 행사 개최

사이버 참배관 운영, 입원 국가유공자 위문, 대중교통 및 이용권 할인 혜택 등 예우

 

[국내매일=안오명 기자] 대구광역시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넋을 기리고, 국가유공자와 보훈 가족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다양한 보훈행사를 개최한다.

 

현충일인 지난 6, 오전 9시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을 비롯한 기관·보훈단체장 등의 국립신암선열공원 참배를 시작으로, 955분 앞산 충혼탑에서 69회 현충일 추념식이 국가유공자와 유족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고 경건하게 거행된다. 특히, 10시부터 1분간 대구광역시 전역에 민방위 경보 사이렌이 울려 모든 시민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는 묵념을 올리게 된다.

 

대구광역시는 추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국가유공자 및 시민이 참배할 수 있도록 오후 6시까지 충혼탑 위패실을 개방하고, 참배와 추모글을 남길 수 있도록 시() 홈페이지에 사이버 추모관을 운영한다.

 

또한,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대구보훈병원에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를 위문해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

 

25 10시에는 6.25전쟁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기리는 ‘6.25전쟁 74주년 행사가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6.25 참전유공자의 연령(평균 92)을 고려해 정부 행사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자 광역별 순회행사로 추진돼, 임시수도로서의 대구의 상징성과 6.25 격전지가 다수 소재한 점을 고려해 대구가 첫 행사 개최지로 선정됐다.

 

아울러,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유공자의 명예를 선양하고, 후손들의 예우 강화를 위해 1급 중상이자, 생계곤란 6.25 참전유공자 등 183개 가구에 자활지원금도 지급한다.

 

보훈단체가 주관하는 다양한 행사들도 진행된다. 지난 1 오전 10시 앞산 충혼탑에서는 국가를 위해 산화하신 호국영령의 명복을 비는 23회 호국영령 추모제 및 호국사진 전시회가 대한민국전몰군경유족회 대구광역시지부 주최로 개최되며같은 날 오전 10시 동구 망우당공원 임란호국영남충의단에서는 임진왜란 의병의 역사적 의의와 의병정신을 기리는 14회 의병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오는 8 오후 7시 수성못 상화동산에서는 시민 호국 안보의식 고취를 위하여 특수임무유공자회 대구시지부 주관으로 10회 달구벌 보훈문화제가 개최되며, 오는 13 제2작전사령부 내 대연병장에서 보훈 가족과 군 장병이 함께하는 국군 희망음악회도 무공수훈자회 대구시지부 주관으로 개최된다.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들도 마련되어 있다. 현충일을 전후해서 국가유공자 및 유족(동반가족 1인 포함)은 대중교통(시내버스(6.6), 도시철도(6.5.~7.) 및 네이처파크(6.1.~30, 종일권 1만 원), 대구 아쿠아리움(6.1.~9, 국가유공자 및 수권유족 본인 할인 50%, 동반 330%), 이월드(6.14 ~16, 자유이용권, 본인 및 동반 150%)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다면서, “선열들의 숭고한 뜻을 계승해 대구가 타협과 통합의 선진대국시대를 열어 나가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선도할 수 있도록 시민들께서도 힘이 되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광역시,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다양한 보훈행사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