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9 10:1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6.jpg


대구시교육청, 학생 맞춤형 바우처 사업으로 다품교육 실현

 초등학생 기초학력 향상 지원을 위한 학습바우처와 난독바우처 사업 운영

 

[대구=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기초학력 향상 지원을 위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지역 사회 기관들과 연계한 학습바우처와 난독바우처 사업을 운영한다.

매년 외부 전문(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모와 심사를 통해 바우처 운영 기관을 선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도 2019학년도 1년 동안 운영할 대구학습바우처 기관 26개와 난독바우처 기관 28개를 선정하였다.

초등학교 학생 중 바우처 지원이 필요한 학생은 담임교사 및 학교 내 기초학력 다중지원단의 추천을 통해 54개 전문(치료)기관에서 무료로 상담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다.

대구시교육청에서 운영하는 학습바우처 사업은 초등학교 기초학력이 부진한 학생 중에서 심리·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게 다각적이고 적극적인 치유를 위해 전문(의료)기관과 연계하여 상담 및 치료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으로 2012년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사업이다.

난독바우처 사업은 지능과 시력, 청력은 모두 정상이지만 읽기에 어려움을 겪는 난독 학생들을 조기에 발견하여 치료하기 위해 전문(의료)기관과 연계하여 2018년부터 지원해오고 있는 사업이다.

‘학습 및 난독바우처 사업’은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학교 밖 지원 사업으로, 수업 내에서 이루어지는 ‘1수업2교사제’, ‘학습보조강사제’와 학교 내에서 학생을 지원하는 ‘두드림학교 다중지원팀’과 함께 기초학력 향상을 위한 지원이 학교 밖에서까지 이루어지도록 하여 한 아이도 놓치지 않는 일대일 맞춤형 교육을 촘촘하게 구성하여 실현하는데 목적이 있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바우처 사업을 통해 학교와 가정, 지역 사회가 서로 연계하여 학생들의 기초학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한 아이도 놓치지 않겠다는 다품교육 실현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보도자료/대구시교육청 홍보]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교육청, 학생 맞춤형 바우처 사업으로 다품교육 실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