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6(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09 17: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5.jpg

일본의 독도문제 평화적 해결 운운은 정치적 선전

9일(화), 경북도-도교육청, ‘일본의 교과서 왜곡 대응 전문가 심포지엄’열어


[경북=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와 도 교육청은 ‘독도교육주간’을 맞아 9일 도교육청 웅비관에서 도내 독도지킴이학교 교사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교과서의 독도 왜곡 실태와 한국의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전문가 심포지엄을 열었다.

심포지엄에서는 지난 3월 26일, 일본 문부과학성이 발표한 초등학교 사회과 검정 결과를 도내 독도지킴이 학교 교사들과 공유하고 우리의 대응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심포지엄에서 송휘영 영남대 독도연구소 연구교수는 ‘일본 교과서의 독도기술과 일본의 독도교육 현황’을, 김병렬 국방대 명예교수는 ‘일본 교과서 속의 국제법 취급과 미래 과제’, 이정태 경북대 교수는 ‘독도와 조어도 문제의 쟁점 비교’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특히, 김병렬 교수는 “일본 정부가 조어도나 남쿠릴 4도에 대해서는 국제사법재판소에 회부하자는 말을 하지 않고 있으면서 독도 문제만 국제사법재판소를 통한 평화적 해결 시도를 운운하고 있는 것은 정치적 선전을 위한 것”이라며 “이는 제국주의적 근성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와 같은 표리부동한 일본의 행동은 국제사회에 비난받아 마땅하다” 주장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의 독도문제 평화적 해결 운운은 정치적 선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