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23(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4 15:4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jpg

11.jpg

강사

권 용 신

경북행복재단 복지정책팀장


경북도, 브라운백 미팅과 함께 소통의 새바람 분다!

 건설도시국 직원들, 점심시간 활용해 도시재생의 새로운 접근법 열띤 토론


[경북=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 건설도시국은 24일 권용신 경북행복재단 복지정책팀장을 초청해 ‘사회복지관점의 도시재생’이라는 주제로 브라운백 미팅을 가졌다.

‘샌드위치를 싸는 갈색봉투’라는 말에서 유래된 브라운백 미팅은 점심시간을 활용해 다양한 주제로 자유로운 토론을 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최근 공직사회에서 확산되고 있는 인기 모임이다.

 이 날 모임은 강단과 현장에서 오랜 기간 사회복지전문가로 활동한 권용신 팀장의 특강을 시작으로, 도시재생 실무를 담당하면서 습득한 각자만의 정보와 노하우를 직원들 간에 공유하는 열띤 토론의 장이 되었다.

특히, 타 지역 및 해외의 다양한 도시재생 성공사례 공유를 통해 도시재생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하드웨어적인 접근법에 치중하기보다 주민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복지관점의 경북형 도시재생모델 개발’이 필요함을 공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

민선7기 출범과 함께 공부하는 도정 실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중 하나로 시작된 건설도시국 브라운백 미팅은 직원들의 적극적인 호응과 함께 앞으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해 매월 정기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최대진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브라운백 미팅은 자신의 전문 분야 외에는 지식을 습득하기 어려운 공무원들이 다양한 사회 현안들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면서, “앞으로 직원들이 필요로 하는 분야의 다양한 주제를 발굴해 시대변화에 뒤쳐지지 않고 항상 도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소통하는 건설도시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도시재생의 새로운 접근법 열띤 토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