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6(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9 10: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개화가 시작된 사과원, 저온 및 서리피해 주의

최근 이상기상 대비, 인공수분 등 사전에 과원 관리 철저히 해야


[경북=국내매일]편집국 김선봉 차장 =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은 이번 주말(4월 27일) 최저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라 개화가 시작된 사과 꽃의 저온 및 서리피해 발생이 우려된다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대구기상지청은 26일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내려가고, 이번 주말(4.27)에는 경북 북부내륙을 중심으로 평년 기온보다 5℃가량 낮아 늦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보했다.

일반적으로 낮 기온이 낮고 오후 6시 기온이 10℃이하, 오후 9시 기온이 4℃이하이고 하늘이 맑고 바람이 없으면 서리가 내릴 확률이 높다.

사과 꽃은 기온이 영하 1.7~영하 2.5℃ 이하로 떨어져 30분 이상 노출되면 대부분 꽃이 얼어 조직이 파괴되면서 피해를 받는다.

서리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송풍법, 살수법, 연소법 등 서리 예방대책을 활용해 사전 대비를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송풍법은 기온이 내려갈 때 방상팬을 가동시켜 따뜻한 바람을 송풍시키는 방법으로 작동온도를 3℃ 정도로 설정하고 여러 대가 동시에 가동되지 않도록 해야 효과적이다.

살수법은 스프링클러나 미세살수장치를 이용하여 물이 얼 때 방출되는 잠열을 이용하는 방법으로 온도가 1~2℃가 되면 살수장치를 가동하고 일출 이후에는 중단하는 것이 좋다.

연소법은 톱밥, 왕겨 등을 태워서 과원 내 기온을 높여 주는 방법으로 기온이 –1℃ 정도가 될 때 10a당 점화통 20개 정도를 과원 주위에는 많이 배치하고 안쪽에는 드물게 배치하여 온도가 고루 올라가도록 한다.

연소법을 실시할 경우에는 특히 산불이 발생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화가 시작된 사과원, 저온 및 서리피해 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