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6(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7 09:3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ff8f2659d89050df42498c0684bea3f3_jnELV12c6Ck1c1FXaf5kifEvd5DrzVo.jpg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대성황리에 막내려

▸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 역대 최다 해외 퍼레이드 참여로 화려함 더해

▸ 컬러풀퍼레이드 대상 ‘부안예술회관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우석대 태권도 시범단’ 수상

▸ 86개팀 참여 5개 부문 37개팀 수상, 해외팀 최우수상 ‘필리핀 마스카라’,

일반부 최우수상 ‘위아원’

▸ 5천여 명이 국채보상로에서 펼친 화려한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가 국채보상로 1km를 가득 메운 관람객들 떠나지 않고 관람

 

[대구=국내매일]안현청 기자 = 대구의 대표축제인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이 역대 최다 해외 퍼레이드팀이 참여해 화려함을 더한 가운데, 관객들은 자리를 떠날 줄 모르고 축제에 빠져들었고 2002월드컵 거리응원열기를 방불케 할 정도로 관람객이 운집한 가운데 피날레콘서트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이 대구의 중심 도로인 국채보상로에서 5월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종전과 확 달라진 모습으로 개최, 이틀간 110만명이 몰려 명실공히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로 도심을 화려하게 물들였다.

 지난 3일 저녁 7시 동성로 야외무대에서 해외 참가팀 8팀의 수준 높은 퍼레이드 퍼포먼스, 합창단 공연, 인기가수 BMK 공연이 펼쳐져 2019대구컬러풀페스티벌을 미리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사전 축제 분위기를 띄웠고, 4일 저녁 7시 국채보상로에서 개최된 개막식프로그램은 축제에 참가한 출연진과 시민 수천명이 펼치는 화려한 프리플래시 몹 공연, 대구를 상징하는 공중 퍼포먼스, 퍼레이드 카 행진 등으로 화려한 축제의 개막을 알렸다.

그리고 일본, 중국, 러시아,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등 해외 7개국 16팀 349명을 포함한 국내․외 86팀 5천 여명이 펼친 아시아 최대 거리퍼레이드는 도심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영프라자 앞, 노보텔 앞, 공평네거리 앞 각각 100m 세 개 구간에서 3~5분간 순차적으로 총 세 번의 퍼포먼스를 하도록 진행방식을 바꾸어 관람객들이 충분히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게 배려해 시민과 관광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전년도와 달리 3개조의 퍼레이드 심사 결과 상위 10팀을 선발하여 결선 퍼레이드를 실시했다. 5일 오후 7시~8시30분까지 상위 10팀의 결선무대인 ‘월더풀 TOP 10 퍼레이드’가 펼쳐져 거리퍼레이드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세 개의 각 존마다 별도로 설치된 조명시설이 설치한 화려한 조명 아래 형형색색의 퍼레이드팀이 등장하자 관람객들은 일제히 환호했다.

대상팀에게는 3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져 불꽃 튀는 화려한 퍼레이드의 경연장이 됐다. 영예의 대상은 올해 처음 경연에 참가하여 화려하고 실력 있는 퍼포먼스를 펼친 필리핀의 마스카라팀과 28년 전통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 <삿포로 요사코이 소란마쯔리> 축제에서 최다 우승인 10회를 기록한 ‘히라기시텐진’팀을 제치고 화려한 태권퍼포먼스를 선보인 ‘부안예술회관 상주단체 포스댄스컴퍼니&우석대 태권도시범단’이 차지해 대구시장상과 함께 상금3천만원을 차지했다.

대구 지역팀인 ‘위아원(we are one)은 일반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대구시의회 의장상과 함께 상금 1천만원을 거머쥐었다. 

청소년․유․초등부 최우수는 ‘원주합기도랩터스’, 해외부 최우수는 필리핀 ‘마스카라’, 가족․실버․다문화 최우수는 ‘푸른 하늘의 몽골’, 기관․기업부 최우수는 ‘대구시설공단’이 각각 차지했다. 이밖에 각 부문별 우수, 장려, 특별상 등 총 1억4100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특히, 위아원팀은 형형색색의 화려한 의상에 전 세계 춤의 향연을 더했다. 한국농악을 피날레로 춤으로 세계가 하나 되는 축제의 장을 펼쳐 최우수상과 함께 연출상까지 수상했다. 또한 수준 높은 뮤지컬 판타지를 선보인 ‘대명공연예술연합회’의 노래와 안무도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퍼레이드 경연이 멈춘 시간대에는 전문예술단체 52팀이 펼친 다양한 ‘컬러풀스테이지’공연을 펼쳤다. 유네스코무예시범단의 세계무예체험, 대구학생 모듬 북 연합의 합동공연, 마술과 저글링, 비누방울 공연 등이 펼쳐지는 곳마다 어린이날을 맞아 축제를 구경 온 가족들로 가득했다.

국채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공원에서는 전문단체에 버금가는 시민단체가 공연을 펼치는 핫스테이지 무대가 펼쳐졌다. 금관5중주 ‘다이나믹 브라스’, 타악 퍼포먼스 ‘빅터스 퍼쿠션’, 댄스팀 ‘리얼라이즈’, 현악8중주 ‘Harmonic strings’의 수준 높은 공연은 일상 속 문화와 예술이 살아 숨 쉬는 대구를 선보였다.

또한,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열정의 도시 대구’에 걸맞은 특별공연을 준비하였다.

 개막일 마무리는 매년 진행해 오던 도심거리나이트(EDM)를 진행했으며 올해는 DJ박스를 공중에 설치하여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폐막일 특별 공연은 뮤지컬의 도시 대구를 널리 알리기 위해 이건명, 김소향 등 뮤지컬 스타들의 ‘뮤지컬 갈라’공연이 펼쳐졌고, 시상식에 이어 월드스타 ‘싸이’공연으로 2002년 월드컵 거리응원을 방불케 할 정도로 운집한 시민과 관광객들의 열정과 화합의 화려한 축제 피날레 분위기로 마무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은 청명한 날씨, 참가팀과 스텝 등 축제를 준비한 사람들의 열정, 자동차에게 내어줬던 봄날의 도심도로를 만끽하는 시민들의 즐거움이 조화된 완벽한 축제였다”며 “사랑하는 사람들과 손에 손을 잡고 축제의 장으로 바뀐 국채보상로를 거닐며 행복해하는 시민들의 모습에서 대구를 위해 더 열심히 달려갈 수 있는 큰 에너지를 얻었다. 매년 봄 대구시민 여러분을 찾아갈 대구컬러풀페스티벌을 세계인들이 찾아오고 싶어 하는 축제로 만들어 갈 것을 약속드린다” 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19 대구컬러풀페스티벌 대성황리에 막내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