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6(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8 16: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jpg


중국 후난성 우란 부서기 일행, 경북도 방문... 교류협력 확대 논의

 2018년 자매결연 체결 이후 양 지역 교류협력사업 지속적으로 증가

도내 농촌개발, 새마을운동 등에 관심 표명


[경북=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중국 후난성 당위원회 우란() 부서기를 단장으로 한 고위급 대표단 일행 10명이 8일부터 9일까지 이틀간 일정으로 경북도를 방문했다.

이번 후난성 대표단은 지난 해 11월 이철우 도지사가 후난성을 방문해 쉬다져 성장과 양 지역 간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후 경북도를 방문한 첫 고위급 대표단이다.

8일 이철우 도지사를 예방한 자리에서 우란 부서기는 지난해 이철우 도지사의 후난성 방문과 그 동안의 가시적인 교류협력 사업에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경북도가 이룩한 새마을운동, 농촌개발, 농가소득 증대사업 등에 특히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 양 지역의 농촌 간 협력확대를 제안했다.

이에 이철우 도지사는 경북형 농업 핵심시책인 ICT 기반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임산물 6차 산업화 등 경북의 첨단 농업과 인류 공동 번영에 기여해 온 새마을운동 세계화를 소개하면서 “후난성이 특히 관심을 갖고 있는 농촌개발 사업은 우리 경북도에서는 지금 농촌살리기 사업으로 재탄생되고 있다”며 “농촌 간 협력확대는 양 지역의 공통 테마인 만큼 적극 협력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대표단은 9일에는 구미시장 면담에 이어 경북도의 안내로 청도군을 방문해 새마을운동발상지 기념관, 농산물 가공공장 및 유통센터, 농업기술센터, 농가 등을 견학하고 경북의 앞선 농업 기술을 벤치마킹하는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후난성은 면적 211,829㎢, 인구 68백만 명으로 농업과 공업이 발달했으며 장가계로 대표되는 관광지역으로도 유명하다. 역사적으로도 경북의 도산서원과 비견되는 악록서원 등 유교 문화가 발달하였으며 모택동, 증국번, 팽덕회, 류소기 등 중국 근대화를 이끈 위인의 고장이기도 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후난성 우란 부서기 일행, 경북도 방문... 교류협력 확대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