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8-19(화)

대구․경북 상생협력만이 살길이다!

대구시, 경북도 공연콘텐츠 공유 및 문화관광축제 홍보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13 10: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3.jpg

< ’19. 5. 3(금).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장에 젊은 기운을 한껏 선사한 대구 뮤지컬 갈라팀(뮤테이저) >


대구․경북 상생협력만이 살길이다!

▸ 대구시, 경북도 공연콘텐츠 공유 및 문화관광축제 홍보

▸ (대구) 10월 의성 슈퍼푸드 마늘축제에 뮤지컬 갈라 거리공연 및 대구관광사진전 입상작 전시, DIMF홍보 등

▸ (경북) 5.17(금) 영주 덴동어미 마당놀이 대구 동성로 갈라 공연

9.21(토) 의성 악단광칠(국악) 공연 및 마늘축제(10.4~6) 홍보


[대구=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대구시는 경북과 문화관광 분야 콘텐츠의 공유로 지역 공연분야 일자리 창출 및 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뮤지컬 갈라 거리공연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 콘텐츠분야의 첫 상생협력 사업으로 경북 의성군의 세계 연(鳶)축제(5.4~6) 홍보와 병행한 퓨전국악팀(정가악회)의 공연이 지난 1일대구 동성로에서 있었다.

이날 공연은 대구 뮤지컬 갈라 거리공연팀(초이스시어터)과 퓨전국악팀의 연이은 공연으로,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이런 홍보 등에 힘입어 올해 3일간 열린 제9회째 의성 세계 연(鳶)축제는 의성군의 인구(5만 2천여명, ’19.4월 기준)보다 많은 7만 5천명이 찾아 ‘대한민국 대표 어린이 축제로 등극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두 번째 교환은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에서다. 한국선비문화축제는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영주시 소수서원, 선비촌 일원에서 ‘영주, 선비의 물결이 시작되다’라는 주제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대구의 뮤지컬 갈라 거리공연은 5월 3일 16시부터 50분간 주무대에서 열렸으며, 계명대학교, 대구예술대학 등 지역 전공대학 졸업생들이 다수 포함된 뮤테이저팀이 주관하여, 축제에 젊은 분위기를 한껏 선사하였다.

특히,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에 대구관광사진전 입상작 20점 전시 및 올해 6월 21일부터 7월 8일까지 대구에서 열리는 국제뮤지컬축제 홍보도 병행하여, 축제의 볼거리를 보다 풍성하게 한다. 

영주시는 이에 대한 답방으로 5월 17일16시30분 대구 동성로에서 영주 덴동어미 마당놀이를 개최하며, 대구시는 이날 계명문화대학 뮤지컬 전공학생들의 갈라 거리공연도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9월 21일에는 의성군 퓨전국악팀(악단광칠)이 대구 동성로에서 제2회 의성 슈퍼푸드 마늘축제(10.4~6)를 앞두고 공연을 개최하고, 마늘축제에는 대구 뮤지컬 갈라 거리공연팀도 출연할 예정이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경북 상생협력만이 살길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