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17(월)

12개국 고위급 공무원, 한국 전자정부 수출기업 만난다

행안부, 상반기 전자정부 정책관리자 과정 운영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27 11:3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정부3,0마크사용할것.jpg

 

12개국 고위급 공무원, 한국 전자정부 수출기업 만난다

 행안부, 상반기 전자정부 정책관리자 과정 운영


[국내매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상반기 전자정부 정책관리자 과정(5.27.~31.)을 진행하여 개도국 전자정부 발전과 우리기업들의 수출을 지원한다.

 ‘전자정부 정책관리자 과정’은 한국형 전자정부 모델의 글로벌 확산과 전자정부 수출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행정안전부가 상·하반기로 진행하는 전자정부 역량 강화 과정이다.

 이번 상반기 전자정부 정책관리자 과정에는 12개국에서 전자정부를 담당하는 고위급 공무원 12명이 참여하였다.

참가자들은 ‘한국의 전자정부 정책 및 비전’ 소개를 시작으로 12개국의 전자정부 정책 및 추진현황을 서로 공유하고 한국의 전문가 조언과 함께 각국의 상황을 분석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삼성 SDS, 국가정보자원관리원, 국가기록원, K-ICT 빅데이터센터, 판교 테크노밸리 등 현장 방문을 통해 참가자들이 궁금해 하는 전자정부 구축의 노하우를 직접 체험한다.

 또한 해외사업을 추진하는 전자정부 기업들과 연수생들 간의 간담회를 추진하여 전자정부 구축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참여국 중 튀니지, 파라과이, 세르비아는 한국과 전자정부분야 협력이 활발한 나라들이다. 이번 초청을 계기로 전자정부 협력센터 및 전자정부 공동사업에 대한 더욱 구체적인 사업목표를 설정하는 등 사전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우즈베키스탄의 경우 한국의 오픈데이터, 빅데이터 정책에 특별한 관심과 함께 지난 4월 정상회담이후 전자정부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우간다는 ‘16년 6월 상호양해각서(MOU) 체결을 이후로 꾸준히 협력하여 ’18년에는 정부행정 효율화를 위한 시스템이 수출되었고,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데이터 분야의 협력에 관심을 표명하였다.

 동아프리카의 마다가스카르는 구축된 전자정부 서비스가 많지 않았으나 클라우드 활성화, 오픈데이터, 빅데이터 정책에 관심이 높았고, 온두라스는 구축된 전자정부 서비스가 있음에도 전자정부 성과관리나 서비스분야 실행에 있어서 다양한 분야의 경험 공유를 요청하였다.

 에콰도르는 ‘16-’17년에 선거개표 전송 시스템이 수출된바 있는데, 클라우드 활성화 정책 및 스마트시티, 인공지능(AI)분야 등 신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정부 혁신이 주요 관심사이다.

 태국은 중소기업 혁신지원 시스템 구축 정책 자문사업이 추진된 바 있고, 이번 연수에서는 전자정부 서비스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실행하고 있는 전자정부 성과평가 관리 등 많은 정책 관련 경험을 희망하였다.

 말레이시아는 버스정보, 교통센터, 스마트시티 구축 등 한국시스템이 다수 진출하였는데, 한국의 사물인터넷(IoT) 정책과 전자정부법 및 제도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이번 상반기 전자정부 정책관리자 과정을 통해 한국의 전자정부 도입을 검토하는 국가의 고위공무원들에게 한국의 선도적인 전자정부 정책, 사이버보안시스템, 혁신적인 클라우드 정책 등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라며 “특히 참가자들과 전자정부 구축 기업들 간 간담회를 추진하여 한국 전자정부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공공누리 제 1유형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2개국 고위급 공무원, 한국 전자정부 수출기업 만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