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7(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30 16:0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8.jpg

경북도, 구미5공단 활성화 방안 해법 찾기에 동참

 

구미코에서 구미5공단 분양 활성화 방안 모색

2의 상생형 일자리 모델인 구미형 일자리추진에 힘 모아야

 

[경북=국내매일]안정근 기자 = 경상북도30구미코에서 중소기업 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구미 5공단 분양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를 가졌다.

 

장석춘 국회의원과 국회법제실 주관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이철우 도지사, 백승주 국회의원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했다.

 

구미국가산업단지는 박정희 대통령의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을 통해 수출입국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1969년 첫 삽을 뜬 우리나라 최초의 산업단지이자 제조업 중흥의 중심지로서 경제성장을 주도해 왔다.

 

하지만 최근 기업의 투자위축, 수도권 집중화, 최저임금 인상 및 주 52시간 근무 등으로 구미지역 경제는 위기에 직면해 있으며, 구미공단 조성 50주년을 맞는 올해 가장 혹독한 상황을 겪고 있다.

 

특히 구미5공단은 분양률 저조, 최근 SK하이닉스 입지 용인결정으로 기업과 청년유출, 저출생과 고령화의 악순환까지 더욱 어려움에 처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의 최대 현안사업인 구미 5공단(하이테크밸리) 조성사업은 사업행자인 한국수자원공사에서 구미시 산동면해평면 일원 934부지에 19천억원을 투입해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시행하고 있으며, 1단계 공정률은 98%이나, 전체 분양률이 28%(산업시설 용지 22%)에 그치고 있다.

 

하지만 구미는 최고의 산업인프라, 대규모 부지, 50년간 축적된 산업기술 노하우 등 여전히 발전가능성을 갖추고 있다.

 

최근 정부는 지난 1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2의 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구미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는 것은 희망적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이승희 금오공대 교수의 산업경쟁력 강화를 통한 구미5공단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시작으로 5공단 활성화 해법을 찾기 위해 토론자들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 자리에서 이승희 교수는 중소기업 임대전용단지조성, 입주업종 확대, 지역전략산업육성(IT국방, 5G신산업 등), 규제자유특구지정, 스마트팩토리 시범단지 조성 등을 활성화 방안으로 제시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이번 토론회를 통해 역사 속에서 국가발전을 이끌어왔던 구미 국가산단을 부흥시키고 지역경제도 다시 일으켜 대한민국 산업단지 롤 모델, 젊은 구미산단으로 거듭 태어나길 희망한다면서 특히 최근 정부가 구미형 일자리를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준비를 잘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392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구미5공단 활성화 방안 해법 찾기에 동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