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6-2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6.05 15: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9.jpg

 

경북도, 국립영천호국원에서 현충일 추념식거행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눈물 가슴에 아로새겨

 

 오늘날 대한민국의 번영을 있게 한 선열들의 희생과 헌신... 잊지 말아야 할 것

 

 [경북=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경상북도6국립영천호국원에서 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하고 순국선열과 전몰장병의 나라사랑 정신을 되새긴다.

 

이날 추념식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황인권 육군2작전사령관, 임종석 경상북도 교육감, 김기출 경북경찰청장 등 기관단체장과 배선두 애국지사, 국가유공자 유가족, 참전유공자, 군인, 학생 등 2천여 명이 한 자리에 모여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린다.

 

해병의 식전 군가공연을 시작으로 10시 정각 참석자 모두 하나 되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1분간 묵념을 드리며 추념식을 시작한다.

 

이어 국민의례, 헌화분향, 추념사와 625전쟁을 주제로 한 추모편지, 현충의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 영천지구 전투는 남북이 명운을 걸고 벌였던 역사적인 전투 현장으로, 벼랑 끝에 서 있던 대한민국을 구해내고 세계의 중심에 우뚝서게 한 호국의 보류였다“1인당 국민소득 66달러의 세계 최빈국이 지난해 소득 3만불 시대를 열고 수출규모 세계 6위라는 세계인이 부러워하는 나라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조국만을 생각하며 자신을 버리고 헌신했던 호국영령들의 불굴의 투혼과 뜨거운 나라사랑 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청년과 기업이 돌아오고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핵심인재를 양성하여 새로운 100년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는데 300만 도민과 함께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다양한 보훈행사를 개최한다.

 

지난 4이철우 도지사는 포항의료원을 찾아 입원중인 보훈대상자를 위문하고 보훈단체 대표에게 모범 보훈대상자에게 전달할 위문금 65만원을 전달했다.

 

또한 도청 본관(안민관) 1층 로비에 6월 한달 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발자취를 찾아서를 주제로 한 임시정부관련 예술작품을 전시해 도청 방문객들에게 고단했던 독립투사들의 치열했던 항일투쟁사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이어 25에는 도청 다목적홀에서 매주 도청 간부공무원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화공 굿모닝 특강에 국내 항일 독립운동 최고 권위자인 김희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장을 초빙해 독립운동사에서 경북인의 역할을 조명하고 그분들의 활약상을 듣는 사긴을 마련한다.

 

아울러, 경북독립운동기념관은 6오후 1시 포항실내체육관에서 도내 고등학생 400여명을 대상으로 역사 골든벨을 개최해 청소년들의 올바른 역사관을 정립하고 우수 학생에게는 직접 임시정부 유적지 등을 방문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태그

전체댓글 0

  • 325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국립영천호국원에서 ‘현충일 추념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