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9-18(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8.21 14:4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e0f4656d38b1e9f44a044710c8a43b2e_v9UZbjcIBTaVunm2GOPURyz5nlIFaw1.jpg

깨끗한 해수욕장 관리의 주역, 비치 클리너(Beach cleaner)! 

 

 포항지역 6개 해수욕장 시범 운영, 쓰레기 Zero!

 

[경북=국내매일]남은숙 기자 = 경상북도는 629일 포항 영일대, 월포 해수욕장의 개장을 시작으로 51일간의 운영을 마치고 도내 25개 해수욕장이 818일 일제히 폐장했다고 밝혔다.

 

올해 포항의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들은 깨끗하고 안전한 백사장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입을 모았다. 이는 경상북도와 포항시에서 시범 도입한 비치 클리너의 효과를 톡톡히 보았다는 후문이다.

 

비치 클리너는 해수욕장의 넓은 백사장에 버려져있는 담배꽁초, , 페트병, 깨진 유리, 비닐 등 각종 생활 쓰레기를 모래 속 15cm 깊이 까지 청소할 수 있으며, 특히 태풍, 호우 등의 영향으로 바다에서 떠밀려오는 해초, 유목 등을 신속하게 처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해수욕장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물놀이 인파가 없는 새벽 시간대 작업을 진행했으며 시간당 12,000를 정비할 수 있어 인력을 동원한 청소 작업 보다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상북도에서는 동해안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편안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피서를 즐길 수 있도록 샤워장·화장실 개보수, 안전요원 인건비, 안전장비 시설 확충 등을 위해 매년 28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타 시·도에 비해 지명도와 접근성이 떨어져 이용객 감소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를 운영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비치 클리너 시범 도입으로 피서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해변을 제공하고 있으며, 내년도에는 도내 25개 지정해수욕장으로 확대 운용 하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816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깨끗한 해수욕장 관리의 주역, 비치 클리너(Beach cleaner)!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