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오페라하우스,한국 오페라의 현재와 미래를 잇는 가교
2019/04/04 15:08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7.jpg

대구오페라하우스,

한국 오페라의 현재와 미래를 잇는 가교

 젊은 성악인의 축제, 제5회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 성료

 2개 작품 5회 공연 평균 객석점유율 95.7% 기록



[대구=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2019년 3월,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지역의 젊은 성악가들을 위한 다섯 번째 봄을 맞았다. 바로 가을의 대구국제오페라축제와 더불어 대구오페라하우스를 대표하는 사업으로 자리 잡은 제5회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를 성료한 것. 3월 7일에서 9일까지 총 3회에 걸쳐 무대에 오른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마술피리>로 화려하게 개막한 이번 축제는 3월 29일과 30일 영아티스트 오페라 <사랑의 묘약>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마술피리>, ‘전석매진’으로 축제를 열다

2015년 ‘오페라 유니버시아드’를 시작으로 젊은 성악인재 발굴 및 육성에 앞장서 온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는 2017년 ‘영아티스트 오페라’를 새롭게 제작하는 동시에 일련의 신인성악가 육성 프로그램들을 하나로 묶은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를 개최하며 시너지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먼저 축제의 개막을 알리는 프로그램이자 전세계 성악도들을 위한 ‘오페라 유니버시아드’가 3월 7일에서 9일까지 모차르트 최후의 오페라 <마술피리>로 관객들을 만났다. 국내 4개 대학(경북대, 안동대, 영남대, 계명대)과 해외 3개 대학(독일 슈투트가르트 국립음악대학, 오스트리아 모차르테움 국립음악대학, 이탈리아 로시니 국립음악원) 성악도들이 공연에 참여해 국제 교류의 장(場)을 펼쳤던 이번 공연에서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주‧조역 학생들은 모든 대사와 노래를 원어(독일어)로 소화했으며, 연출가 헨드릭 뮐러 Hendrik Müller와 지휘자 베른하르트 엡슈타인 Bernhard Epstein 등 관록의 제작진들의 지도를 받아 대구오페라하우스 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하였다.

특히 이번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마술피리>는 각 대학 총학생회와의 이벤트를 통해 개강 시즌인 3월의 첫 문화행사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가지도록 독려하는 등 일반 대학생들까지 오페라 공연에 흥미를 가지고 접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기도 했다. 여기에 전석1만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정책까지 더해져, 결과적으로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마술피리>는 3회 공연 평균 96.8%의 객석점유율을 기록, 특히 9일(토) 공연은 전석매진이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 <사랑의 묘약>, 유쾌한 줄거리와 신선한 연출로 ‘흥행돌풍’ 일으키다

오페라 유니버시아드 <마술피리>의 성공적인 공연에 이어, 국내외 젊은 성악가들이 함께하는 영아티스트 오페라 <사랑의 묘약>이 3월 29일과 30일 양일간 축제의 열기를 이어갔다. 대구와 같은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인 이탈리아의 볼로냐 오페라극장을 비롯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오페라극장, 그리고 대구오페라하우스 오펀스튜디오에 소속된 성악가 9명이 함께 무대를 채운 이번 공연은 특히 2017년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에서 오페라대상과 작품상을 수상한 오페라 <아이다>의 지휘자 조나단 브란다니와 연출가 이회수 콤비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세계적인 사랑을 받는 희극 오페라이자, 젊은 연출가와 지휘자‧성악가들이 함께하는 공연답게 이번 <사랑의 묘약>은 상징적인 무대와 재미난 연출로 관객들을 사로잡았으며, 2회 공연 평균 객석점유율 94.1%라는 높은 수치로 성공적인 공연이었음을 증명했다.

이날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대구를 찾은 이탈리아 볼로냐극장의 예술감독(Direttore Area artistica) 마우로 가브리엘리 Mauro Gabrieli는 “출연진의 실력과 작품의 완성도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지난해보다 향상된 것 같다”며 “영아티스트들의 젊음과 열정이 그대로 느껴지는 무대”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극장을 찾는 관객들의 연령대가 매우 젊다는 점이 인상적”이라며 대구 오페라의 발전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배선주 대표는 “이번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는 젊은 성악가들에게 큰 무대를 경험하는 기회를 준 것은 물론 일반 관객들의 호응도 이끌어냈다는 점이 큰 성과”라며 “영아티스트들의 성장과 발전이 한국 오페라의 밝은 미래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2020년 3월의 제6회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에서는 <피가로의 결혼>으로 오페라 유니버시아드를, <세비야의 이발사>로 영아티스트 오페라를 제작할 예정이며 두 작품의 연관성을 고려할 때 더욱 재미있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5회 대구국제영아티스트오페라축제 <마술피리>와 <사랑의 묘약>은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문예회관 공연기획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어 문화 혜택에서 소외되어있는 지역의 사회적 배려 대상자들을 위해 일정 수량의 좌석을 기부했으며, 그 결과 1천여 명 이상이 공연을 무료로 관람해 공공극장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도 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뉴스(newsm.kr) - copyright ⓒ 국내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매일 (http://newsm.kr) (자매지)국내매일신문|발행처:종교법인  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내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