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국 첫‘MOM 케어 오피스’개소
2019/04/15 15:5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대구시청(본관 7층)내 임신부 전용 업무 공간 마련, 16일부터 오픈하우스 진행

3.jpg


대구시, 전국 첫‘MOM 케어 오피스’개소

▸ 대구시청(본관 7층)내 임신부 전용 업무 공간 마련, 16일부터 오픈하우스 진행

▸ 전국 최고 수준, ‘대구형 출산·육아 인사케어시스템’ 본격 드라이브!

▸ 권 시장, “초저출산문제 극복, 민간부문 확산을 위한 ‘마중물’ 기대”


[대구=국내매일]안현철 기자 = 대구시는 16일, 대구시청(본관 7층)내 전국 최초의 임신 여성공무원 전용 공간인 ‘MOM 케어 오피스’를 개소하고, 전 직원에게 공개하는 ‘오픈하우스(Open House)’ 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번에 개소한 ‘MOM 케어 오피스(이하 오피스)’ 는 대구시가 지난해9월,「민선7기 新 인사혁신 프로젝트」를 통해 밝힌 전국 최고 수준의‘대구형 출산·육아 인사케어시스템’ 구축을 위한 역점 추진과제 중 하나로, 임신 여성공무원만을 위한 업무·휴식 공간이다.

대구시에 근무하는 출산예정 공무원은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통상의 휴식 위주의 임신부(여성) 휴게실과는 달리 업무지원을 위한 사무실 기능을 업그레이드하여 최대한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에서 업무와 휴식을 병행 할 수 있도록 차별화 한 것이 특징이다.

 오피스는 총 70㎡(약21평)규모로 사생활 보호를 위한 4개의 독립 공간 (업무방 3, 휴식방 1)과 소통 및 정보 교류를 위한 2개의 열린 공간(공동 휴게실, 독서방)으로 이원화 하여 임신부 편의를 극대화 하였으며,임신부 의자, 높이조절 책상, 공기청정기, 침대, 소파, PC, 전화기, 육아 서적 등 각종 업무·편의시설을 갖추고 임신부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 될 예정이다. 

특히, 임신부 및 여직원 간담회 등을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 하여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내·외부 공간을 구성하고, 그 공간을 육아 선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물품(육아 서적, 출산 용품 등)으로 채워 나가면서 전 직원의 ‘참여와 소통’으로 만들어 낸 공간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대구시는 오피스 이용 활성화를 위해 모든 임신 직원은 민원(현장)대응, 대면보고(결재)등 특별한 경우 외에는 언제든지 오피스를 이용 하도록 배려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부서장 및 동료직원들을 ‘오픈하우스’ 에 초대해 오피스가 단순 휴식이 아닌 업무공간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는 등 이용 활성화에 최대 걸림돌로 여겨지는 ‘눈치 보는 문화’ 근절을 위한 다양한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또한, 대구시는 이번에 개소한 본관 오피스의 시범운영을 통해 문제점 등을 개선·보완하여 별관까지 확대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출산을 앞둔 대구시 공무원은 “임신 후 몸이 불편하고 힘들어도 주위 눈치 때문에 각도조절이 되는 임신부 의자조차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었다”며 “MOM 케어 오피스 개소로 업무능률 향상은 물론 아이를 낳을 때까지 건강관리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의 초저출산 문제는 국가 존립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며 “이번 오피스 개소를 비롯하여 공직사회에서부터 고강도 출산·육아 지원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여 민간부문의 참여를 함께 이끌어 내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 ” 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대구형 출산·육아 인사케어시스템」을 통해 ‘MOM 케어 오피스’ 외에도 △육아휴직 공무원 실적가산점 부여(남·여 모두) △다자녀(3자녀 이상) 공무원 승진우대 △승진 대디(Daddy)육아휴직 의무상담제 △직원 MOM 밴드 운영 등 다양한 출산·육아 지원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올해 1월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직자의 출산에 대한 인식 제고와 육아휴직 활성화(’17년 39명 → ’18년 50명, 증 28.2%)로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에 기여 했으며, 특히, 남성의 육아휴직(’17년 7명 → ’18년 17명, 증 142.8%) 장려를 통해 여성이 혼자 아이를 키우는 ‘독박육아’에서 부부가 함께 육아에 동참하는 ‘공동육아’로 변화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bc2047@naver.com
국내뉴스(newsm.kr) - copyright ⓒ 국내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종합일간|국내매일 (http://newsm.kr) (자매지)국내뉴스, (자매지)국내매일신문|발행처:종교법인  발행.편집인:안정근|청소년보호책임자 : 안정근 |등록 경북 아00120 |등록일 2010년 3월18일  |편집국: 대구시 달서구 두류1동 1192-66(3층) | 경북 군위.고로.인곡 388 대표전화 :070-7690-2047  (053)621-3610 , 010-3525-2047  cbc2047@naver.com
      Copyright ⓒ 2009 newsm.kr All right reserved.
      국내매일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복제 및 복사배포를 금지합니다.
      국내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