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1 09: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jpg

                                          수성 패밀리파크(물놀이장 조성)

             

대구시,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 추진

 

개발제한구역 2곳 국토교통부 환경문화사업에 선정, 국비 17억원 확보

 

[대구=국내매일]편집국 김선봉 차장 = 대구시는 2020년 국토교통부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 공모에 선정된 개발제한구역 2곳을 시민들의 여가 공간으로 조성한다.

 

내년도 환경문화사업으로 선정된 2곳은 동구 신지 에코아일랜드 경관조성사업과 북구 금호강변 누리길 조성사업으로 올해 국토교통부의 공모절차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대구시는 개발제한구역에 누리길, 여가녹지 등을 조성, 주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제공해 구역 내 주민은 물론 인근 도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자 환경문화사업을 추진한다.

 

신지 에코아일랜드 경관조성사업*은 사업비 10억원(국비 9억원, 구비 1억원)으로 동구 혁신도시 및 안심뉴타운의 연접 지역에 위치한 신지(新池)에 부유분수 설치, 인공 식물섬, 산책 탐방로 등을 조성해 친수공간 조성 및 새로운 녹지 공간 창출로 혁신도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인공 식물섬(A=1,200), 산책 탐방로(B=2m, L=1.2km), 부유분수 2, 경관조명 등

 

금호강변 누리길 조성사업*은 사업비 8.8억원(국비 7.9억원, 구비 0.9억원)으로 북구 동변동 산 24-2번지 화담산 일대에 숲체험시설, 쉼터, 보행안전시설, 수목식재 등 등산로를 정비해 시민들에게 산림휴양 욕구 충족 및 산림여가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이와 연계해 학봉전망대 설치, 화담공원 조성사업이 완료되면 주민 만족도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노면정비(B=2m, L=4km), 숲체험시설 1개소, 쉼터 조성 2개소, 야생화 식재 등

 

이진하 대구시 도시계획정책관은 앞으로도 주민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을 적극 발굴해 개발제한구역의 보전가치를 보다 많은 시민들이 공유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무분별한 도시 확산 방지와 환경보전을 위해 2009년부터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을 추진해, ‘도원지 수변경관 조성’, ‘구암동 여가녹지 조성’,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 ‘수성 패밀리파크’, ‘대구 둘레길등 다양한 사업을 시행했다.

 

또한,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을 위해 농로 포장, 농수로 정비, 마을회관 및 공동창고 설치 등 주민생활 편익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편집국=김선봉차장 기자 cbc2047@naver.com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700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구시,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